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쌈디 "돈 쓸어담는중, 조카 용돈 500만원 주니 동생 부부가…"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516
  • 2022.09.22 0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가수 쌈디(38·사이먼 도미닉)가 최근 "돈을 쓸어 담고 있다"고 자랑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쌈디가 4년 만에 재출연해 바쁜 근황을 공개했다. 쌈디는 "코로나19가 어느 정도 풀리고 공연이 시작됐다. 페스티벌과 대학교 축제 무대에 서고 있다. (돈을) 쓸어 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남동생 부부의 딸인 조카 채채를 언급하며 "너무 예쁘다. 조카에게 용돈을 주면 다 부모들이 가져가지 않냐. 그래도 그냥 몇백만원씩 준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채채가 돌 됐을 때는 500만원을 줬다. 동생 부부가 눈이 돌아가더라"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쌈디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조카를 공개한 것에 대해 "세상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어서 같이 출연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방송 이후 반응이 좋았다. 채채가 기저귀, 아이스크림 모델을 했다"며 "저도 채채 덕분에 돈을 벌었다. 그런데 그 돈으로 사고 싶은 걸 사기가 좀 그렇더라. 1억원 받은 걸 어린이 단체에 다 기부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쌈디는 배우 마동석과의 인연도 공개했다. 그는 "마동석 형과 이웃사촌이다. 형이 '싸이 팬인데 소개 좀 해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자리를 만들었는데, 싸이 형이 마동석 형 옆에 있으니까 작아 보이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싸이 형이 '형 제가 부탁이 있는데 들어주시겠냐'고 하더니 마동석 형 볼에 뽀뽀하더라"고 덧붙였다. 실제 싸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동석에게 뽀뽀하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최근 눈물이 많아졌다는 쌈디는 "감성이 폭발한다. 보고 제일 많이 울었던 드라마는 '나의 아저씨'다. 나이가 들고 눈물이 더 많아졌다. 어릴 때는 참았는데 이제는 자연스럽게 운다"고 고백했다.

'환승연애' MC로 활약 중인 그는 "시즌 1에서 많이 울었다. 그래서 시즌 2에서는 덜 울자고 다짐했다"며 "힙합하는 사람이 너무 울면 나약해 보이지 않냐. 제작진이 울라고 판을 깔아주면 일부러 안 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밑 빠진 韓증시 또 '최저점'…"코스피 1920까지 밀릴 수 있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