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캐디 성추행 영상 올린 日골퍼…누리꾼 "국가망신" 부글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2 07:55
  • 글자크기조절
일본 골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국 캐디를 성추행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사진=트위터
일본 골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국 캐디를 성추행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사진=트위터
일본 골퍼가 태국 캐디를 성추행하는 영상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려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현지시각) 태국 매체 더타이거는 일본 골퍼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국 캐디를 성추행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삭제했다고 보도했다.

영상에는 한 일본 골퍼가 태국 캐디를 뒤쫓아가 신체 일부를 만지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캐디가 뒤를 돌아보자 남성은 손을 거뒀다.

또다른 장면에선 일본 골퍼가 공을 든 손으로 캐디의 등을 여러 차례 쓰다듬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밖에도 일본 골퍼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선정적인 행동을 했다.

영상 속 일부 캐디는 일본 골퍼의 성적인 요구에 응했지만 다른 캐디들은 성추행 행위를 거부하는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삭제되기 전 영상을 본 한 일본 누리꾼은 지난 15일 트위터에 해당 영상을 공유하고 "일본 남성들이 인스타그램에서 태국 여성을 성추행하고 있다. 일부 일본 남성들은 태국 여성들에게 무슨 짓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또다른 일본 누리꾼들도 자국 남성들이 일본의 명성에 흠집을 내고 있다며 해당 영상을 비판했다.

태국 누리꾼 역시 "이 캐디들은 해고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에 목소리를 내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 같다", "용납할 수 없는 행동", "비열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축배를 들어라" 1년 새 2배 뛴 포스코케미칼…개미들 '환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