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추석에 숨진 모녀, 생활고 탓 아니었다?…타살 정황 나와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979
  • 2022.09.22 09: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추석 연휴 부산 한 빌라에서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타살 정황을 발견했다.

22일 뉴시스에 따르면 부산진경찰서는 지난 12일 사망한 40대 여성 A씨의 귀금속이 사라진 것을 발견했다. A씨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된 10대 딸 B양의 휴대전화는 집 밖에서 발견돼 감식을 의뢰했다.

앞서 지난 12일 낮 12시49분 부산에 있는 A씨의 집에서 A씨와 B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거실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 B양은 방에 숨진 채 누워 있었고 근처엔 흉기가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당일 10대 아들 C군이 다른 방에서 자다가 일어난 뒤 모녀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를 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에서 약물 성분이 검출돼 정확한 성분을 분석 중"이라며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