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바이든과 3차례 짧은 만남…"IRA·금융안정 협력"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2 11: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종합)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22.09.22.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22.09.22.
3개국 순방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영국, 미국 등에서 연이어 만나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한 우리의 우려를 전달하고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 실행 등을 논의했다. 공식 한미 정상회담은 없었지만 양국 실무진의 논의를 바탕으로 정상 간에 주요 현안에 대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풀이된다.

대통령실은 21일(현지시간) 밤 '한미 정상 간 환담 결과' 자료를 배포하고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에 대화 내용을 소개했다.

대통령실은 "18일 런던에서 개최된 찰스 3세 영국 국왕 주최 리셉션과 21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및 바이든 대통령 내외 주최 리셉션 참석 계기에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美 인플레감축법(IRA) △금융 안정화 협력 △확장억제에 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한국산 전기차에 보조금을 배제하는 미국의 인플레감축법과 관련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설명했다. 이어 미국 행정부가 인플레감축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밝혔다.

또 양 정상은 필요시 양국이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liquidity facilities)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확장억제 관련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을 평가했고 북한의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각국 정상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니 무덴다 (RED) 단체 홍보대사, 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2022.09.22.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각국 정상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코니 무덴다 (RED) 단체 홍보대사, 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2022.09.22.

양 정상은 윤 대통령의 순방 기간 동안 세 차례 짧은 만남을 가졌지만 당초 계획했던 정상회담을 열지는 못했다. 윤 대통령은 현지시간 22일 오후 캐나다 토론토로 향한다. 한미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이 바뀌면서 어려워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갑작스러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 참석과 국내 정치 일정 등으로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시작된 전날에 뉴욕이 아닌 워싱턴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최국 정상으로서 수십개 국가 정상과 양자회담 등을 조율해왔지만 회담을 할 수 있는 시간 자체가 대폭 줄어든 셈이다. 이 때문에 새로 취임한 리즈 트러스 영국 총리 등 한 번도 정상회담을 하지 않았던 정상을 제외하고는 모든 각국과 양자회담 일정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어떤 식으로든 바이든 대통령과 회동을 추진했고 이날 글로벌 펀드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함으로써 뉴욕에서 첫 만남을 이뤘다. 당초 예정에 없던 일정이었지만 바이든 대통령 측의 요청으로 행사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감염병 퇴치 등을 위한 글로벌 펀드에 기여를 획기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행사 후반부 바이든 대통령과 윤 대통령이 대화를 시작했고 윤 대통령과 박진 외교부 장관은 웃으며 고개를 끄덕이는 등 약 48초간 대화를 이어갔다.

그러나 글로벌 펀드 재정공약회의 자체가 길어지면서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이 참석하기로 했던 한미 스타트업 서밋과 K-브랜드 엑스포 행사 등은 모두 참석이 취소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굿바이 하락장, 내년엔 韓주식 30% 오른다" 외국계證 낙관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