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여진 "좋아했었다, 심장 콩닥"…이규한 "얘기하지 그랬어"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060
  • 2022.09.23 0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방송화면 캡처
배우 최여진이 과거 남사친(남자 사람 친구) 이규한을 좋아했었다고 고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에서는 여행 가이드 신애라·박하선과 함께 경기도 연천으로 떠난 여행 메이트 이규한·최여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최여진은 "이 오빠 때문에 피곤할 것 같다"며 초반부터 이규한과 티격태격하는 케미스트리를 선보였다.

이들이 떠난 첫 번째 여행지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사진 명소로, 이규한과 최여진은 연인 콘셉트로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이때 이규한은 최여진의 손을 잡은 뒤 "전완근 봐봐"라며 "하기 싫어"라고 소리쳐 웃음을 안겼다.

/사진=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방송화면 캡처

두 사람을 지켜보던 신애라는 "솔직히 좋아하는 감정도 생기지 않았느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이에 최여진은 "진짜 오빠 좋아했었다"며 "(드라마) 촬영 중 프러포즈 같은 느낌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정말 심장이 콩닥거렸다. 진짜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최여진과 이규한은 드라마 '볼수록 애교만점'에 함께 출연한 바 있다.

그러자 이규한은 "얘기하지 그랬어"라고 반응해 폭소를 자아냈다.

/사진=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무작정 투어 - 원하는대로' 방송화면 캡처

그런가 하면 최여진은 이규한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자동차 사고가 난 적이 있는데 혼자 당황하고 있을 때 이규한 오빠가 갑자기 등장해 모든 걸 해결해줬다"며 "아버지가 몇 년 전에 돌아가셨을 때도 오빠가 장례식 마지막까지 옆에 있어 줬다. 저한테는 은인이고 안식처다. 연락하지 않아도 듬직하게 지켜주고 케어해주는 마음이 느껴지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