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과 기시다의 30분 만남, 반기는 경제계…"일본은 파트너"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4 08: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 김지영 디자인기자
/사진 = 김지영 디자인기자
경제계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뉴욕 한일 정상회담에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구체적인 의제가 확정된 것이 아닌 약식 회담이었으나, 양국 정상이 2년 9개월 만에 얼굴을 맞댔다는 점에서 양국 경제 협력에 긍정적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재계는 글로벌 공급망 위기와 반도체·대일 무역적자 등 경제 문제 해결에 마중물이 될 수 있다고 평가한다.

23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21일 낮 12시 23분(현지시간)부터 30분간 뉴욕 맨해튼 유엔총회장 인근의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회담을 했다. 2019년 중국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전 총리가 회담한 이후 첫 회담이다. 대통령실은 회담 종료 후 서면 브리핑에서 "양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 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했다"며 "정상 간 소통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경제단체는 반기는 분위기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을 둘러싼 현안이 해결되길 기대한다"라며 "양국간 협력 확대를 위해 경제계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련도 "한일정상회담 개최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라며 "전경련도 경단련과 함께 한일관계 정상화, 양국 경제협력 확대로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설 것"이라는 논평을 냈다.

재계가 약식회담에 반색하는 이유는 반도체 등 국내 경제의 핵심 산업이 높은 대일 의존도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산업통상자원부의 '2022년 상반기 특정국 의존 품목'에 따르면 반도체 장비와 핵심 소재를 포함해 대일 수입 의존도가 90% 이상인 품목은 48개로 전체 국가 중 2번째다. 통계에 잡히지 않는 우회 수입액 등을 포함하면 실제 규모는 더 클 것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높아진 대일 무역적자도 부담이다. 한국의 상반기 대일 무역적자(6월 25일 기준)는 118억 7500만달러(한화 약 15조 4256억원)으로 단일 국가로는 최다 수치다. 대일 무역적자는 2019년 191억 6100만달러에서 2020년 209억 2500만달러, 지난해 245억 8000만달러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재계 한 인사는 "아직 국내 주요 산업 부문은 일본산 장비·부품 수입이 많다"라며 "갈등이 계속될 경우 대일 수입 의존도가 높은 품목을 중심으로 무역적자가 더 심화되면서 한국 경제가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주요 경제단체를 이끄는 인사들은 이런 우려를 반영해 정상회담 이전에도 꾸준히 일본 재계와 스킨십을 늘려 왔다. 최태원 대한상의(SK그룹) 회장이 가장 적극적이다. 최 회장은 최근 상의 회장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해 미무라 아키오 일본상의 회장, 요시다 겐이치로 소니 회장 등을 만나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등 양국 경제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도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경단련) 회장과 공동으로 제29회 한일재계회의를 열고 경제계 우호 증진을 도모하는 공동성명서를 채택했다.

재계는 외교 문제로 얼어붙었던 경제 분야 교류를 다시 확대할 때라고 지적한다. 재계 관계자는 "석유화학이나 철강 등 우리가 강세를 가지고 있는 산업뿐만 아니라 반도체 등 분야에서는 현실적으로 일본과의 동행이 필수적이다"라며 "글로벌 공급망 위기나 반도체 전략자산화 등 산적한 경제 이슈에 기민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양국 경제 협력을 늘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당국보다 '머니무브' 더 무섭다…퇴직연금 8% 금리 등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