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폭락장은 반복, 살아남는 법은…"…'중국의 버핏' 투자 조언[김재현의 투자대가 읽기]

머니투데이
  • 김재현 전문위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4 09: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편집자주] 대가들의 투자를 통해 올바른 투자방법을 탐색해 봅니다.
왼쪽부터 돤용핑 부부가오 창립자, 찰리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 리 루 히말라야 캐피탈  회장/사진=인터넷
왼쪽부터 돤용핑 부부가오 창립자, 찰리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 리 루 히말라야 캐피탈 회장/사진=인터넷
우리에게는 생소하지만, 미국과 중국에서 아주 유명한 가치투자자가 있다. 바로 중국계 미국인인 리 루(56) 히말라야 캐피탈 회장이다.

리 루는 찰리 멍거 버크셔 해서웨이 부회장과도 상당히 친밀한 관계로서 버크셔 해서웨이가 중국 전기차업체 BYD에 투자하도록 소개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리 루의 인생역정은 드라마틱하다. 1966년 중국 탕산에서 태어난 리 루는 1989년 천안문 사태가 발생하자 베이징에서 학생시위에 합류했다가 사태가 진압된 후 미국으로 망명했다. 뉴욕에 있는 컬럼비아 대학에 입학한 리 루는 1996년 컬럼비아 대학 역사상 최초로 경제학학사, MBA, 법학전문석사(JD)를 한꺼번에 수여받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리 루가 가치투자를 시작한 일화도 재밌다. 컬럼비아 대학에 입학한 리 루는 일부 장학금과 학자금 대출을 받았지만, 비싼 생활비 때문에 빚이 쌓여가자 과연 미국에서 빚을 갚을 수 있을지 날이 갈수록 막막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친구가 "만약 미국에서 돈을 버는 방법을 알고 싶으면, 경영대에 네가 꼭 들어야 하는 강좌가 있어!"라고 말해줬다. 발음이 뷔페(buffet)와 비슷한 강연자의 이름은 바로 버핏(buffett)이었다. 1993년 리 루는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의 강연을 듣고나서 주식시장에서 돈을 벌 수 있겠다는 확신을 얻었으며 도서관에서 버핏에 관한 책을 모조리 읽기 시작했다.



주식시장 폭락장에서 살아 남는 법


리 루는 1997년 히말라야 캐피탈을 설립했으며 2003년 찰리 멍거가 자금을 리 루에게 맡기면서 회사는 빠르게 성장궤도에 진입했다. 지금도 멍거는 리 루가 자신이 자금을 맡기는 유일한 외부 펀드 매니저라며 종종 리 루를 '중국의 워런 버핏'이라고 격찬한다. 2022년 3월말 기준, 히말라야 캐피탈의 운용자산(AUM)은 약 188억 달러에 달한다.

2022년 6월말 기준, 히말라야 캐피탈의 공개된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사진=구루포커스 홈페이지 캡처
2022년 6월말 기준, 히말라야 캐피탈의 공개된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사진=구루포커스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4월 리 루가 바로 1993년 버핏의 강연회를 성사시켰던 브루스 그린왈드 컬럼비아대학 경영대학원 교수와 '중국에서의 가치투자'(Value Investing in China)라는 제목으로 대담을 나눴다. 이날 리 루는 중국뿐 아니라 폭락장에 대처하는 법, 가치투자, 위대한 기업 찾기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나눴다. 폭락장에서 살아 남는 법부터 살펴보자.

리 루는 수백 년 전 금융시장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시작한 이후 '버블 형성과 붕괴'(Boom and Bust)는 거듭해서 발생한 현상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인간의 본성이 야기하는 현상이기 때문에 인간의 본성이 바뀌지 않는 한 앞으로도 똑같은 현상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특히 돈에 관해서라면 사람은 아주 재밌어진다며 돈이 인간 본성의 원초적인 부분을 일깨운다고 꼬집었다.

버블 형성과 붕괴에 대처하는 방법은 뭘까. 리 루는 먼저 "항상 위기가 곧 다가올 것"이라고 예상하라고 말했다. 그리고 사람들은 항상 공포, 희열 또는 극단적인 상승이나 하락에 의해 영향받기 때문에 자신은 이런 상황들을 거치더라도 살아남을 수 있으며 심지어 번영할 수 있는 기업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충격을 받으면 더 강해진다는 나심 탈레브의 안티프래질(anti-fragile)적인 특성을 가진 기업이다.

리 루는 이런 기업이 하락해서 세일에 들어갈 때, "만약 여러분이 정말로 그 기업을 이해한다면 주가가 50%, 60%, 심지어 70% 하락해도 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해하는 시늉만 할 뿐 진정으로 그 기업을 이해하지 못한다면 하락하는 어느 지점에서 손을 털고 손절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위대한 기업을 찾는 평가 기준


위대한 기업(Great business)을 찾는 평가 기준을 묻는 질문에 대해, 리 루는 위대한 기업은 평균이상의 투하자본이익률(ROIC·Returns On Invested Capital)을 기록하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런 기업들은 대개 모방자, 경쟁자를 끌어들인다고 부연 설명했는데, 누구나 평균 이상의 수익을 올리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여기서 좋은 기업의 본질이 나온다. 정말로 좋은 기업이란 지속되는 경쟁우위를 가지고 경쟁업체들의 공격을 막음으로써 평균 이상의 수익을 누리면서 오랫동안 성장할 수 있는 기업이다. 다만 리 루는 "평균 이상의 수익을 복리로 오랫동안 누릴 수 있는 기업은 정말 드물다"며 "이는 자연의 법칙에 반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장기 투자도 강조했다. 리 루는 "만약 여러 분이 운 좋게 이런 장기적인 복리 수익을 낼 수 있는 기업을 발견했다면, 여러분이 해야 할 일은 이 기업들을 최대한 오래 보유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버핏을 떠오르게 하는 대목이다.

또한 리 루는 "투자자의 장기 수익은 기본적으로 기업이 실제 투자된 자본에 대해 누릴 수 있는 수익, 즉 ROIC와 비슷하다"며 "두 개는 가깝게 수렴하는 경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리 루의 투자자를 위한 조언


줌으로 진행된 브루스 그린왈드 교수와 리 루 회장의 대담장면/사진=유튜브 캡처
줌으로 진행된 브루스 그린왈드 교수와 리 루 회장의 대담장면/사진=유튜브 캡처
리 루가 투자자들을 위해 특히 강조한 건 기업의 역사 공부하기다. 리 루는 최대한 많은 시간을 할애해서 '기업의 역사'와 '위대한 기업가의 역사'를 공부하라고 강조했다.

리 루는 "더 많은 기업을 공부할수록, 여러분은 눈 앞의 기회가 좋은 기회인지 또는 여러분이 관심있는 기업의 근본적인 특성에 대해 판단할 때 더 좋은 판단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첫째, 100% 소유자의 마음가짐으로 시작하는 것. 둘째, 자신을 계속해서 훈련시키는 것. 셋째 높은 수준의 지적인 정직성을 가지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것만 지켜도 투자업계에 종사하거나 또는 자신의 사업을 개선시키려 할 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대담 마지막 부분에서 리 루는 1993년 브루스 그린왈드 교수가 초청한 워런 버핏의 강연을 들은 건 정말 행운이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천안문 사태와 버핏의 강연이 리 루의 인생을 바꾸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