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실외마스크 해제에도 코로나 경보는 '심각'…하향 못하는 이유

머니투데이
  • 박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3 12: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백경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실외 마스크 의무화 폐지 등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9.23.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백경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실외 마스크 의무화 폐지 등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2.09.23.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23일 코로나19(COVID-19)의 위기경보 단계 하향에 대해 "현재 시점에서 논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백 청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다. 코로나19는 2020년 2월 심각 단계로 조정된 후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백 청장은 "현재 여름철 재유행이 어느 정도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그렇지만 겨울철에도 재유행이 올 것이라고 많은 전문가들이 예측한다"고 했다.

그는 "이 부분에 대해 대비할 필요가 있다"며 "신규 변이 위험도 언제나 존재한다. 그래서 현 시점에서 위기경보 단계 하향을 논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발생 양상의 예측이 가능해지거나, 큰 노력을 들이지 않더라도 의료대응체계 안에서 관리가 가능해지는 시점이 돼야 위기경보 단계 하향에 대해 논의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햄버거도 사치" 폭락장 개미의 눈물…K-주식 시총 54조 증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