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쇼미' 출신 래퍼,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대소변도 혼자 못봐"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8,734
  • 2022.09.23 2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쇼미더머니'에 출연했던 래퍼 KK가 3년 전 불의의 사고로 전신마비가 됐다고 털어놨다.

KK는 23일 공개된 유튜버 '근황올림픽'과 인터뷰에서 2019년 다이빙 사고 이후 3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KK는 2019년 3월 22일 태국의 한 수영장에서 다이빙 사고를 당해 경추 골절을 당했다. 이후 두 번의 수술과 재활을 거쳤지만 감각과 운동 능력을 회복하는 데 실패했다.

KK는 "(사고로) 5번, 6번 경추를 다쳤다"며 "경수 환자라고 해서 전신마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운동 능력이 없고 겨드랑이 밑으로는 감각도 없다"며 "대소변도 혼자 할 수 없어 소변 줄을 달았고 대변도 직접 할 수 없어 좌약을 쓰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자다가 자세를 바꾸는 것도 간병인께서 도와주셔야 한다"며 "계속 누워있다 보면 그 부분에 피가 흐르지 않아 괴사가 일어나기 때문에 24시간 누군가가 전부 다 케어해주지 않으면 혼자 삶을 살아갈 수 없다"고 덧붙였다.

'쇼미' 출신 래퍼, 다이빙 사고로 전신마비…"대소변도 혼자 못봐"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KK는 긴 시간 재활을 통해 두 팔을 조금은 움직일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직접 얼굴을 만질 수 있고 보조기를 쓰면 식사까지 할 수 있는 상태다.

병원비에 대해서는 "태국 현지에서 보험도 없다 보니 첫 병원비와 약값만 5000만원이 나왔고 그게 점점 불어 6000만, 7000만, 8000만원까지 한도 끝도 없이 올라갔다"며 "제 가족이 지원해줄 수 없는 액수였고 한국으로 이송비도 1000만원 정도 들었다"고 토로했다.

KK는 또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가 악플에도 시달렸다고 밝혔다. KK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개인적인 공간이라고 생각해 주변 지인에게 부탁했는데 공개적으로 구걸을 한 것처럼 됐다"며 "하지만 그 당시에는 그런 것을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예전처럼 랩을 할 수 있는 것이냐'는 질문엔 "발성에 필요한 근육을 마음대로 쓸 수 없으니까 랩을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다른 방식으로 랩을 해보니까 조금씩 돌아오더라"며 "예전처럼 빠른 랩은 힘들어도 훈련을 통해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상처 도려내야" VS "사망선고"… 속타는 위믹스 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