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방송 중 '이혼 도장' 찍은 부부…금쪽이가 보인 의문의 행동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9,867
  • 2022.09.23 21: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부모의 갈등에 분리불안을 달고 사는 금쪽이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23일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에는 유독 엄마에게 집착하는 6살 아들이 출연했다.

금쪽이는 부모의 갈등에 심각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는 듯했다. 엄마가 분리수거를 위해 잠시 집을 나가려고 했지만 극도로 불안해하며 문을 가로막았다.

특히 부모가 늦은 밤 갈등을 빚다 이혼 서류를 작성하자 위기를 직감한 듯 방에서 나와 대화를 끊기도 했다.

금쪽이는 친권과 양육비를 놓고 언쟁을 벌이는 부모에게 갑자기 "덥다", "배가 아프다", "조몰락조몰락 배를 만져달라"고 요구했다.

/사진=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사진=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

다만 엄마는 금쪽이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한 듯 "엄마 아빠 대화하고 있다"며 "들어가서 일단 누워"라고 소리쳤다. 스튜디오에서 상황을 지켜보던 MC 장영란은 눈물을 쏟았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엄마가 아이들이 보낸 마음의 신호를 잘 못 알아차린다"며 "감정 표현을 잘 수용 안 해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쪽이가 무섭다고 했을 때 엄마는 이해하지 못한다"며 "금쪽이에게는 무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금쪽이가 어리기 때문에 부모로부터 불안을 잘 다루는 법을 배우며 성장해야 하는 데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