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준희 '명품 노쇼'에 울컥…명품 포장까지 마쳤는데 "연락두절"

머니투데이
  • 김도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5,255
  • 2022.09.24 19: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좌)김준희. (우)김준희 인스타그램./사진=스타뉴스
(좌)김준희. (우)김준희 인스타그램./사진=스타뉴스
방송인 겸 온라인 쇼핑몰 CEO(최고경영자) 김준희가 구매를 약속했다 '잠수'를 탄 고객들로 인한 울분을 토로했다.

김준희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와… 다시는… 정말 다시는… 라이브 플리(플리마켓)는 안하는걸로…"라며 사진을 게시했다. 김준희가 공개한 사진에는 여러 명품 브랜드의 제품이 포장된 모습이 담겼다.

김준희는 '노쇼'(No-Show·예약부도) 고객들을 언급하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준희는 "그 많은 사람들이 원하고 계신데 (구매)하겠다고 해놓고 감감 무소식인 사람들은 뭐죠. 원하시는 분들 너무 많으셨는데"라며 "연락조차 없는 분들 때문에 우리 전부 괜한 짓 했어요. 발은 퉁퉁 붓고 목소리는 다 상하고 제 마음은 더 속상해요"라고 했다.

이어 "살 마음도 없었던 사람들… 진짜 너무 해요 정말"이라며 "저 이제 라이브는 하고 싶지 않아요"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20년 연하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한 김준희는 남편과 함께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