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도 '손흥민 프리킥' 감탄 ... "완벽! 코스타리카 GK 꼼짝 못했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4 2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민국 에이스 손흥민이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전에서 프리킥 동점골을 넣은 뒤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한민국 에이스 손흥민이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전에서 프리킥 동점골을 넣은 뒤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일본이 '대한민국 에이스' 손흥민(30·토트넘) 프리킥에 감탄을 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A매치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다. 손흥민이 팀을 구했다. 1-2로 지고 있던 후반 40분 환상적인 프리킥골을 터뜨렸다. 코스타리카 수비벽을 피해 골문 구석에 꽂힌 환상적인 슈팅이었다.

일본 풋볼채널도 "완벽한 코스의 손흥민 골. 한국 축구대표팀은 패배에서 구했다"며 "교체로 투입된 코스타리카 골키퍼가 꼼짝도 못했다"고 주목했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A매치 통산 4번 프리킥 골을 성공시켰다. 이는 '왼발의 달인'으로 불리던 레전드 하석주(54) 현 아주대 축구부 감독의 프리킥 골과 같은 공동 1위 기록이다. 지난 6월 A매치에도 손흥민은 프리킥 골폭풍을 몰아쳤다.

이에 영국 현지 언론에선 손흥민이 프리킥 전담 키커를 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 토트넘 공격수 해리 케인, 에릭 다이어가 프리킥을 차고 있다. 토트넘 담당 풋볼런던 소속 알레스디어 골드 기자는 "또 한 번 손흥민이 팀이 필요할 때 아름다운 프리킥 골을 넣었다. 토트넘에서도 종종 프리킥을 차야한다"고 주장했다.

손흘민의 프리킥 골 장면.. /사진=뉴시스 제공
손흘민의 프리킥 골 장면.. /사진=뉴시스 제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