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인터, 호주에서 가스생산 확대 본격화···"2025년까지 3배"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5 13: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세넥스에너지가 운영중인 호주 육상가스전 생산시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세넥스에너지가 운영중인 호주 육상가스전 생산시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2025년까지 호주에서 천연가스 생산을 현행대비 3배 증산하는 등 에너지 사업 확대에 본격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호주 에너지사업 파트너인 헨콕에너지와 함께 3억 호주달러(약 2800억원)규모 자금을 자회사인 세넥스에너지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투자에 나선 주요 배경은 천연가스 가격 상승 및 국내 에너지 수급 안정화에 기여하기 위해서다.

회사 측은 "특히 세넥스에너지의 주요 사업 지역인 호주 동부의 가스시장은 중장기적인 공급부족으로 추가적인 가스 판매가 상승이 예견되고 있다"며 "글로벌 금융기업인 UBS는 2030년까지 호주 동부 가스 가격이 현행 10호주달러에서 18호주달러까지 상승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고 설명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투자를 통해 세넥스에너지의 연간 20PJ(Peta-Joule·페타줄·국제에너지 측정 단위)의 가스생산규모를 2025년 4분기까지 3배인 연간 60PJ로 확대할 계획이다.

천연가스 60PJ은 액화천연가스(LNG) 약 12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이를 위해 세넥스에너지를 통해 2024년까지 생산중인 아틀라스와 로마노스 가스전에 가스처리시설을 증설하고 생산 시추량을 늘려 2025년 가스생산 증대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가스증산체제 구축 후에도 기존 가스전 후속 개발은 물론, 보유중인 아르테미스와 로키바 광구의 평가시추를 조속히 추진하는 한편, 연계 개발이 용이한 추가 가스전 매입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증산된 천연가스 일부를 LNG로 국내에 도입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2025년 이후 연간 최대 40만톤 국내도입을 시작으로 도입물량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가 에너지안보에 일정 부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다.

천연가스 증산과 함께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세넥스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등 친환경 에너지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호주 퀸즐랜드 주정부 소유의 발전사인 CS에너지와 협업해 올해 4분기에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태양광 발전 데모플랜트를 착공할 예정이며, 실증이 끝나는 2023년 4분기부터 그린수소 생산을 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천연가스 증산을 통해 수익성 향상과 국내 에너지 수급불안 해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며 "세넥스에너지를 통한 에너지사업 확장과 포스코에너지 흡수합병은 포스코인터내셜이 글로벌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세넥스에너지는 1984년 설립 이후 호주 주요 천연가스생산 기업 중 하나로 성장해 왔으며, 지난 4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에도 8월까지 5개월간 매출 1000억원, 영업이익 200억원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세넥스에너지 성장 전략/표=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 세넥스에너지 성장 전략/표=포스코인터내셔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불법파업과 전쟁' 尹대통령 "모든 행정력 동원, 끝까지 추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