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분·1초 급한 심장마비…2명 중 1명 골든타임 못 지켰다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09: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서울=뉴스1)
중증 응급환자의 절반 이상이 적정시간(골든타임) 안에 응급의료기관에 도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빠른 의료대응이 필수인 중증외상과 심근경색, 뇌졸중 환자의 도착률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부터 매년 도착률은 낮아졌다. 이에 따라 2022년까지 도착률을 60%로 끌어올린다는 정부 목표는 사실상 무산된 것 아니냐는 것이 의료계 분석이다.

2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힘)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중증 응급환자가 골든타임(적정 시간) 내에 응급의료기관에 도착하지 못한 건수가 전체 80만7131건 중 42만410건(52.1%)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2018년 50.8%△2019년 50.7%△2020년 51.7%△2021년 53.9%△2022년 55.3%으로 적정 시간 내에 도착하지 못하는 비율(미도착률)이 전반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지역별 미도착률은 △광주(61.4%)가 가장 높았다. 이어 △강원(59.7%) △대구(59.4%) △대전(55.9%) △전북(54.5%) △서울(53.7%) △경남(52.1%) △부산(52.1%)△세종(51.9%) △충남(51.7%) △경기(51.0%) △전남(49.8%) △울산(49.1%) △경북(48.0%) △충북(44.2%) △제주(44.0%)△인천(43.0%) 순이었다.

질환별로는 △중증외상(53.4%) △심근경색(53.2%)△허혈성 뇌졸중(49.2%) 순이었다. 이들 질환은 특히 빠른 응급 대응이 필요하다. 의료계에서 응급환자 골든타임은 중증외상 1시간, 심근경색 2시간, 허혈성 뇌졸중 3시간으로 통한다. 교통사고로 큰 부상을 입었다면 절반 이상이 1시간 안에 응급실에 도착하지 못하는 셈이다. 또 오늘 밤 갑자기 심장마비가 왔다면 2시간 안에 최종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지 못할 수도 있는 것이다.

당초 골든타임 도착률 관련 정부 목표는 60%(미도달률 기준 40%)였다. 보건복지부는 두 번에 걸쳐 이 같은 목표를 세웠다. 2018년 '응급의료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중증응급환자 적정 시간 내 최종치료기관 도착률을 2022년 60%로 끌어올리겠다고 했고, 2020년 내놓은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향을 통해서도 2022년까지 적정시간 내 최종치료기관 도착률 60% 달성 목표를 제시했다.

올해 미도달률 55.3%는 도착률 기준으로 하면 44.7%다. 내년 정부 도착률 목표치 보다 15.3%포인트 낮다. 의료계에서는 지난해 까지 매년 미도달률이 올랐다는 점을 감안할 때 내년 정부 목표치 달성은 사실상 어려운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도달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정부는 다양한 대책을 마련했다. 119 상황실에 근무하는 의사 등 전문 상담인력을 확충해 2018년 기준 하루 평균 근무의사 수 12명을 2022년까지 17명으로 늘린다는 계획이었다. 현장 119 구급대원 중증도 분류 기준을 응급실 기준과 연계되도록 개선하고 3대 중증 응급질환(중증외상·심근경색·뇌졸중)의 최적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환자를 신속히 이송할 수 있도록 이송병원을 사전에 정하는 지역단위 이송지침과 이송지도 역시 마련하기로 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연숙 의원(국민의힘)
하지만 이 같은 대책이 의료현장에서 제대로 구현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보건복지부의 관련 사업 중 일부 예산은 지속적으로 제대로 사용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실에 따르면 권역외상센터 설치·운영 지원과 중증외상환자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중증외상 전문진료체계 구축' 사업의 경우, 권역외상센터 의료진 채용 미달로 인한 인건비 미지급 등으로 최근 5년간 매년 30~90억원 예산이 불용됐다. '응급의료기관 지원발전 프로그램' 사업은 소아전문 응급의료센터 공모 지원 의료기관의 조건 불충족으로 인한 미지정 등으로 최근 5년간 매년 6~17억원이 불용됐다.

최 의원은 "근본적으로는 필수의료 분야 의료인력이 부족해서 생기는 문제"라며 "정부는 공공의료정책 확대 등 필수의료 분야의 의료인력 양성과 지역별 적정 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지자체와 촘촘하게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신속한 이송·진료를 위한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