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화도서 하반신만 발견된 시신…"가양역 실종男과 옷 일치해"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8,885
  • 2022.09.26 10: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씨 실종 전단
/사진=A씨 실종 전단
경찰이 지난 10일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하반신만 발견된 시신이 지난달 서울에서 실종된 20대 남성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 중이다.

인천해양경찰서는 강화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분석 등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 하반신 시신은 지난 10일 오후 1시46분쯤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발견됐다.

낚시객이 발견한 하반신 시신은 바지와 흰색 운동화를 착용했고,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다.

해경은 최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A씨(25)유족 측의 연락을 받아 이 시신이 실종된 A씨인지 확인하고 있다.

A씨의 외사촌 B씨는 지난 2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해 "경찰에 직접 방문한 결과, 시신이 입고 있는 바지와 신발 등이 이씨가 실종 당일 입고 나간 것과 일치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7일 오전 2시15분쯤 가양역에서 가양대교 방면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인근 CCTV(폐쇄회로화면)에 마지막으로 포착됐다. A씨의 휴대전화는 오전 2시30분쯤 여자친구와의 통화를 끝으로 전원이 꺼졌다.

A씨 가족은 최근 A씨의 모습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 올리며 그의 행방을 찾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시신 일부만 발견돼 지문조회가 어려운 만큼 DNA를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