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솔루스첨단소재, 실리콘 음극재 맞춤형 전지박 개발 나선다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13: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솔루스첨단소재 유럽법인 CFL 전경/사진=솔루스첨단소재
솔루스첨단소재 유럽법인 CFL 전경/사진=솔루스첨단소재
솔루스첨단소재가 전지박 기술력을 앞세워 지속가능한 차세대 배터리 소재 개발에 나선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Circuit Foil Luxembourg)가 유럽연합(EU)이 지원하는 친환경 배터리 생산 공정 프로젝트에 공식 참여한다고 26일 밝혔다.

그린스피드(greenSPEED)로 불리는 이 프로젝트는 에너지 소비와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전기차 배터리 공정의 생산 혁신을 제시한다. 소재 제조에서 배터리팩 탑재에 이르는 전 과정에 걸쳐 이산화탄소와 휘발성 유기 화학물(VOC·Volatile Organic Compounds) 배출량을 감축해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CFL은 특수 표면처리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소재인 100% 실리콘 음극재 맞춤형 전지박을 개발한다. 실리콘 음극재 함량이 높을수록 긴 주행거리 제공, 배터리 효율 개선을 통해 배터리 순환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다.

CFL을 포함해 유럽 5개국의 총 11곳 전기차 밸류체인 기업들이 그린스피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탄소 배출 제로'를 선언한 BMW 그룹도 완성차 파트너로서 함께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이들 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은 올해 7월부터 3년6개월간 EU 집행위원회로부터 보조금 전액을 지원받게 된다.

미래형 자동차를 연구하는 유럽 최대 R&D 센터인 버츄얼 비히클 리서치(Virtual Vehicle Research GmbH)가 프로젝트를 이끈다.

파비안느 보젯 솔루스첨단소재 동박사업본부장은 "이번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전지박을 개발한 CFL 기술의 확장성을 인정받았다"며 "EU의 친환경 규제 강화에 힘입어 글로벌 주요 전기차 시장인 유럽에서 탄소 발자국을 줄이기 위해 소재 기업으로서의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무줄 잣대 vs 신뢰훼손…위믹스 소송, 투자자만 폭락 떠안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