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바이든과 '48초 회동' 직접 설명…우리 기업은 챙겼다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종합)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09.26.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09.26.
윤석열 대통령이 5박7일 순방 중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IRA(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안)에 대해 "우리 기업에만 별도의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소위 '48초 회동'으로 불린 짧은 만남만 가진 것에도 "무리하게 추진하지 마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순방 성과에 대한 의구심을 불식하는 한편 외교라인 경질론까지 제기하는 비판 여론에 선을 긋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26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18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된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 결과를 소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尹대통령, IRA에 "우리 기업에만 별도의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협의"


윤 대통령은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문제가 달린 IRA 문제 해결과 관련해서는 많은 정상이 모이는 다자회의 특성상 미국 대통령과 장시간 회담을 잡기 어려웠다는 점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관심 가졌던 IRA 문제는 제가 버킹엄 리셉션에 가보니까 100여개국 이상이 모이는 그런 자리에서는 미국 대통령이 그야말로 장시간을 잡아서 이렇게 뭘 한다는 것이 (어려워 보였다)"라며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만 해도 30개국 아니었느냐"고 말했다.

18일 영국 런던에서 찰스 3세 국왕 주최로 열렸던 리셉션에 각국 정상들과 함께 자리를 해보니 바이든 대통령과 일정 시간 이상 회담할 여유가 없다는 점을 알았다는 얘기다. 한미일 정상회담 등이 열렸던 지난 6월 말 나토 순방 때와는 다른 상황이었다는 것이다.

당초 미국 뉴욕 유엔총회 일정 가운데 한미정상회담이 추진됐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 정치 일정 등을 이유로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시작됐던 20일 뉴욕이 아닌 워싱턴에 머무르면서 각국의 양자회담 일정이 더 차질을 빚었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9.26.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9.26.

윤 대통령은 "그래서 참모들에게 그랬다. 미국 대통령하고 장시간을 잡기도 어려울 것 같고 무리하게 추진하지 마라, 그 대신 장관 베이스(차원)에서 그리고 양국의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베이스에서 더 디테일하게 빨리 논의를 해서 바이든 대통령과는 최종 컨펌만 하기로 하자, 그렇게 해서 IRA 문제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입장을 바이든 대통령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제가 확인을 했다"며 "하여튼 긍정적인 방향으로 우리 기업에만 별도의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장관급에서 충분한 사전 논의를 거쳤고 바이든 대통령과는 비록 짧은 만남이었지만 정상 간에 '컨펌'(확인)을 했다는 의미다. 그 컨펌 내용 또한 '우리 기업에만 별도의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협의'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우리로서는 최선을 다했다는 점을 부각했다. '48초 회동'에 그쳤지만 필요한 성과는 거뒀다는 설명이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09.26.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09.26.


"한일관계, 한술에 배부를 수 있는 관계 아냐…어떤 어려움 있더라도 정상화 강력 추진"


약식으로 진행된 한일 정상회담의 의미도 직접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시다 수상과 이번에 세 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는데, 나토에서 AP4(아시아태평양파트너국 회동) 하고 한미일 3자 정상회담을 했고 이번에는 양자(회담)로 했습니다만 한일 관계는 한 번에 한술에 배부를 수 있는 관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양국 정치적 상황이 민감한 만큼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역시 우리는 정상회담이라 표현했지만 일본에서는 '간담'으로 언급하는 등 이번 정상회담을 놓고 온도 차가 나는 것처럼 보이는 상황을 설명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너무 많이 퇴조했고 그래서 일본 내 여론도 있고 우리 국민들의 여론도 있고 양국 국민들의 생각을 잘 살펴 가면서 무리 없이 관계 정상화를 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한국의 기업과 일본의 기업들은 양국의 정상화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한일 관계가 정상화되면 양국 기업이 상호투자를 함으로써 아마 일본과 한국 양쪽에 일자리도 더 늘 것이고 양국의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있다고 하더라도 한일 관계의 정상화는 강력하게 추진해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경리단길 바뀌나…용산공원 동쪽 61만평 개발 '밑그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