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산대 물리치료학과, 美 노스조지아대 학위 연계 설명회 열어

대학경제
  • 권태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영산대 물리치료학과, 美 노스조지아대 학위 연계 설명회 열어
와이즈유(영산대학교) 물리치료학과는 최근 미국 노스조지아대학교(University of North Georgia) 박은세 교수를 초청해 학위 연계 프로그램 설명회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 전국에서 온 사전 신청자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노스조지아대 박 교수가 국제 표준에 준하는 영산대 물리치료학과의 교육과정과 미국 대학의 물리치료 임상박사(ppDPT) 과정을 소개했다.

그는 "미국의 물리치료사 면허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미국에 소재한 대학에서 7년간의 교육과정을 거쳐 면허시험을 봐야 한다"며 "영산대 물리치료학과 석사 학위 취득자는 노스조지아대 ppDPT 프로그램 1년 과정에 입학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영산대 물리치료학과는 지난 2018년 노스조지아대와 물리치료학과 석·박사 학위 연계 프로그램 운영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영산대 물리치료학과에서 학사·석사과정을 마치고 노스조지아대에서 물리치료 임상박사(ppDPT) 과정을 졸업하면 미국 물리치료사 면허시험을 볼 수 있다.

또한 미국에서는 임상박사과정(1년 3학기제)만 졸업하면 되기 때문에 물리치료사 시험을 보기 위해 필요한 현지 체류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박 교수는 이어 "이러한 교육프로그램이 가능한 이유는 영산대 물리치료학과가 미국 성적평가기관의 기준에 준하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영산대 용민식 물리치료학과장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수험생과 학부모의 미국 물리치료사에 대한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미국 물리치료사를 준비할 수 있는 가장 안정적이고 빠른 길인 영산대 물리치료학과에서 꿈을 실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유에스뉴스앤월드리포트(U.S.News&World Report)는 평균 연봉은 9만 1000달러(한화 1억 2931만 원 상당)를 받는 미국 물리치료사를 '2022 최고의 직업 100선'의 28위로 꼽았다.
영산대 물리치료학과, 美 노스조지아대 학위 연계 설명회 열어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