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폰14 잡는다…갤Z플립4, 출시 28일만에 지원금 10만원 인상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14: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T·KT 출시 한달도 안 돼 지원금 인상
내달 7일 국내 출시 아이폰14 견제 전략

갤럭시Z플립4.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플립4.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60,400원 ▼2,200 -3.51%)가 지난달 출시한 갤럭시Z플립4 512GB(기가바이트) 모델의 공시지원금이 최대 10만원 올랐다. 출시된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진행된 지원금 인상이다. 내달 국내 출시하는 아이폰14를 견제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50,300원 ▼200 -0.40%)KT (37,450원 ▲50 +0.13%)는 지난 23일 갤Z플립4 512GB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인상했다. SK텔레콤은 기존 28만~52만원에서 38만~62만원으로 10만원 올렸고, KT는 요금제에 따라 8000~8만원을 인상했다. LG유플러스 (12,050원 0.00%)는 기존 공시지원금(28만~50만원)을 유지 중이다.

공시지원금은 단말기 가격에서 일정금액을 할인해 주는 제도다. 할인 금액은 이통사가 자체적으로 책정한다. 휴대폰을 처음 구매할 때 공시지원금과 선택약정할인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 선택약정할인은 매월 통신요금에서 25%를 할인해 준다.

공시지원금이 인상되면서 갤Z플립4 512GB(147만4000원) 모델은 8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에서 최대 공시지원금 62만원(12만원대 요금제 사용)을 받으면 실구매가는 85만4000원으로 떨어지게 된다.

이와 관련, 업계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내놓는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출시된 지 한 달도 되지 않은 시기에 공시지원금을 인상하는 것은 드문 일이기 때문이다. 지난달 26일 공식 출시된 후 정확히 28일 만이다.

보통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공시지원금이 늦게 인상된다. 특히 인기 라인업인 폴더블폰 시리즈는 후속작이나 프리미엄 신제품이 출시되기 전까지 공시지원금을 인상하지 않는다. 전작인 갤럭시Z플립3의 경우 출시 9개월(SKT 기준)이 지난 뒤에야 공시지원금이 10만원 인상됐다.

아울러 이번 갤Z플립4 공시지원금 인상을 두고 업계는 삼성이 내달 7일 한국에 출시하는 아이폰14를 견제하기 위한 전략인 것으로 분석한다. 공격적인 지원금을 통해 가격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가져가기 위함이다.

아이폰14의 국내 출고가는 환율 영향으로 전작 대비 16만~26만원 인상된 역대 최고가로 책정됐다. 하지만 한국에서 아이폰14는 전작과 비슷한 흥행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애플은 이달 30일부터 아이폰14 시리즈의 사전예약을 받는다.

이통사 한 관계자는 "아이폰14가 전작보다 높은 가격에 책정됐지만, 국내 소비자들의 아이폰 사용량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라 삼성도 바짝 긴장하는 분위기"라며 "삼성은 지원금 인상으로 가격 경쟁력을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셋값 반년새 5억 떨어졌는데…세입자가 없어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