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먼키, 프라이빗 식사공간 '주방빠' 개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14: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방빠/자료사진=먼키
주방빠/자료사진=먼키
디지털 맛집 편집숍 먼키가 프라이빗 식사공간 '주방빠'를 개설했다고 26일 밝혔다.

주방빠는 먼키 지점의 공유주방 한 부스에 주방집기는 남겨 두고 다양한 조명 및 인테리어 소품을 추가로 설치해서 단독으로 식사할 수 있는 룸 형태의 공간이다.

구로점은 홍콩포차, 캠프포차, 88포차를 테마로 꾸미고, 시청점은 에센셜 느낌을 연출하는 등 지점별로 테마와 스토리를 담아 공간을 연출했다.

먼키 운영사인 먼슬리키친의 김혁균 대표는 "먼키는 단순히 먹는 공간을 넘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함께하며 다양한 이벤트와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소셜 컬처 브랜드"라면서 "힙앤드위트(Hip&Wit) 문화체험까지 더해 MZ세대(2030세대)의 컬처 놀이터가 되겠다"고 말했다.

먼키는 전국의 지역 맛집과 유명 외식 브랜드로 구성된 맛집편집숍에 정보기술(IT), 인공지능(AI) 공유주방 시스템을 접목한 차세대 외식 플랫폼이다.

현재 서울 강남역·시청역, 경기 성남시 분당 수내역 등 수도권 핵심상권에 6개 지점 130여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