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미래에셋증권, "10분 단위 주문 취합으로 소수점 거래 단점 보완"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6 1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래에셋증권, "10분 단위 주문 취합으로 소수점 거래 단점 보완"
미래에셋증권 (6,510원 ▼270 -3.98%)은 26일부터 '국내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가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한 이 서비스는 한 주 단위로만 거래가 가능했던 주식투자를 소수점 단위로 거래할 수 있게 만들어 소액투자자들의 투자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소수점 거래의 경우 여러 투자자들의 주문을 합산해 호가를 제출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일반 거래와는 달리 실시간으로 체결 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미래에셋증권의 소수점 거래 서비스는 투자자의 주문을 매 10분 단위로 거래소에 전송하는 방식을 채택해 실시간 거래에 가까운 환경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해당 서비스는 1000원부터 1원 단위로 투자자가 원하는 금액으로 투자가 가능하며 여섯째 자리까지 소수점 단위로 구분해 거래하는 것도 가능하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한 주 단위로만 살 수 있었던 주식을 투자자가 원하는 금액으로 살 수 있게 만든 소수점 거래는 투자자 중심으로의 패러다임의 전환을 의미한다"며 "소액투자자들이 쉽게 주식시장에 접근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우량주에 분산투자 할 수 있는 환경이 제공됨으로써 더욱 성숙한 투자 문화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는 기존 거래 고객의 경우 별도의 계좌개설 없이 오프라인 주문을 통해 오늘부터 이용 가능하며 MTS(M-STOCK)를 통한 온라인 주문은 일정기간 시스템 안정 테스트를 거친 뒤 다음달 4일 오픈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