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로또 1등 되고 너무 불행"…43억 당첨된 인도 남성의 근황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804
  • 2022.09.27 0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도에서 거액의 복권에 당첨된 아눕/사진=유튜브 캡처
인도에서 거액의 복권에 당첨된 아눕/사진=유튜브 캡처
인도의 로또 1등 당첨자가 모르는 이들로부터 쏟아지는 금전적 도움 요청 때문에 집 밖에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영국 BBC가 26일(현지시각)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인도 남부 케랄라주에 사는 차량 운전기사 아눕은 9월 초 주 정부 복권에서 1등에 당첨되며 2억5000만 루피(약 43억7000만원)의 주인이 됐다. 당시 아눕은 말레이시아로 일하러 가기 하루 전 아들 돼지저금통을 깨 복권을 샀는데 이것이 행운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당첨 소식이 뉴스에 크게 보도되면서 그의 행복은 그리 오래 가지 못했다.

아눕은 "당첨됐을 때 너무 기뻤지만 이후 상황은 통제 불능이 됐다"며 "아침마다 낯선 사람들이 집으로 찾아온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집을 비울 수도 없고, 어디로 갈 수도 없다"며 "아이가 아파도 의사에게 데려갈 수 없었다"고 했다.

그는 결국 당첨 일주일 후 낯선 사람들에게 자신과 가족을 괴롭히는 것을 멈춰 달라고 호소하는 영상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

영상에서 아눕은 "당첨되지 않았더라면 좋았겠다. 차라리 3위가 됐으면 더 나았겠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내가 모두에게 할 수 있는 말은 아직 어떤 돈도 받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내가 수도 없이 이 말을 되풀이했는데 어떤 이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주변의 관심이 워낙 쏟아져 임시로 친척 집에서 지낸다며 이사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 정부는 아눕이 당첨금을 잘 쓸 수 있도록 재정 운용 교육을 하루 동안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상처 도려내야" VS "사망선고"… 속타는 위믹스 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