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텐트로 채워진 주차장…'민폐' 집합에 같은 캠핑족도 뿔났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162
  • 2022.09.27 13: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남 창원시의 북면수변생태공원의 주차장 모습. '주차구역 내 텐트 설치 금지'라는 큰 현수막이 있었지만 이를 무시한 채 텐트를 친 캠핑족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경남 창원시의 북면수변생태공원의 주차장 모습. '주차구역 내 텐트 설치 금지'라는 큰 현수막이 있었지만 이를 무시한 채 텐트를 친 캠핑족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주차구역 내 텐트 설치 금지'라는 큰 현수막이 있음에도 이를 무시한 채 버젓이 주차장에 텐트를 치고 여유를 즐기는 얌체 캠핑족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25일 한 지역 커뮤니티에는 '북면생태공원 민폐인간들'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나도 캠핑하지만 이러는 게 맞느냐"며 "이건 아니다 싶다"라며 여러 장을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경남 창원시의 북면수변생태공원의 주차장 모습을 보여준다. 입구에 '주차구역 내 텐트 설치 금지'라는 큰 현수막이 있었지만 사진 속 주차장은 차보다 텐트가 더 많았다.

특히 한 캠핑족은 대형 텐트 두 동을 나란히 치고 1인 샤워실로 추정되는 장비까지 갖췄다. 그 옆에는 쓰레기도 한가득 있어 이미 하루 이상 머무른 것으로 추정된다. 추운 날씨를 대비한 듯 난로와 등유도 준비한 모습이다.

A씨는 "캠핑족이 주차구역 차지하고 텐트랑 타프를 쳤다. 이거 때문에 주차 자리 못 찾고 돌아가는 분도 있다"며 "왜 주차장에서 이런 짓을 하는지, 캠핑족 (전체를) 욕먹게 한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너무 화가 난다. 한두 집도 아니고 3분의 2가 이렇다"며 "다시는 오고 싶지 않다. 사람들 진짜 말 안 듣는다"고 했다.
경남 창원시의 북면수변생태공원의 주차장 모습. '주차구역 내 텐트 설치 금지'라는 큰 현수막이 있었지만 이를 무시한 채 텐트를 친 캠핑족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경남 창원시의 북면수변생태공원의 주차장 모습. '주차구역 내 텐트 설치 금지'라는 큰 현수막이 있었지만 이를 무시한 채 텐트를 친 캠핑족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공원은 야영이나 취사, 화로대 사용 등은 금지하고 있지만 가볍게 텐트를 치고 놀 수 있는 공간이 따로 마련돼 있다. 하지만 해당 장소까지는 차를 세워두고 이동해야 하기 때문에 이 같은 민폐 캠핑족이 생긴 것으로 보인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민폐다. 생각이 없나", "텐트 챙기면서 뇌는 집에 두고 온 거 같다", "거지들 집합했다", "수백만원 들여 장비 살 돈은 있고 캠핑장 갈 몇만원은 없나", "아이들은 뭘 보고 배울까" 등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창원시청 관계자는 "민원이 계속 접수돼 현수막도 걸고 꾸준히 단속하고 있지만 강제성이 없어 골치 아프다"며 "다른 시민이 피해 보지 않도록 최대한 계도하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타협 없는' 尹대통령의 승부수, 화물연대로 본보기 보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