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용인시 수의계약 편중 막는 '공정 프로그램' 개발

머니투데이
  • 경기=박광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7 15: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용인시청 전경/사진제공=용인시
용인시청 전경/사진제공=용인시
경기 용인시는 추정가격 2000만원 이하 1인 견적 수의계약에서 특정업체 편중을 예방하기 위해 '수의계약 관리시스템'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해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중앙부처·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은 관련 법률에 따라 1인 견적 수의계약은 추정가격 2000만 원 이하, 여성·장애인·사회적 기업은 추정가격 5000만 원까지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다.

시는 수의계약을 할 때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를 우선 하되, 특정 업체로 계약이 쏠리는 현상을 막기 위해 계약부서별 연 4회로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수의계약 현황은 계약부서마다 수기로 관리하고 있어 업체별 계약현황을 바로 알아보기 어려웠다.

시가 최근 3년간 공사, 물품, 용역 계약 건수 3만4952건을 전수 분석한 결과 각 부서에서 수의계약 체결 기준을 준수하고 있지만 시 전체로 보면 계약의 45%에 달하는 1인 수의계약에서 특정 업체와 계약이 집중되는 점을 확인했다.

시는 계약편중 현상을 해소하고 보다 많은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내부 모니터링 장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프로그램 개발·도입을 결정했다.

프로그램 개발은 코로나19 자가 격리자 모니터링 원스톱 관리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한 바 있는 빅데이터관리팀 소속 강철민 주무관이 맡았다.

강 주무관은 코로나19 격리자 모니터링 원스톱 관리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하기도 했던 행정 전산화 전문가다.

용인시 관계자는 "이번 수의계약 관리시스템 도입을 계기로 일부 업체의 계약 편중을 줄여 보다 많은 업체에 수주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공정한 경쟁을 위한 보완책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