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판 로블록스는 바로 나"…엔씨·넥슨표 메타버스 뭐가 다를까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06: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엔씨, 내달 7일 메타버스 플랫폼 '미니버스' 일부 공개
넥슨 이달 2개 서비스 출시…크래프톤-네이버제트 '맞손'

엔씨소프트의 메타버스 플랫폼 '미니버스'.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의 메타버스 플랫폼 '미니버스'. /사진=엔씨소프트
게임업계가 한국판 '로블록스'를 노린다. 앞서나온 네이버제트의 '제페토', SK텔레콤 (49,900원 ▼100 -0.20%) '이프랜드'가 커뮤니티 중심 메타버스 서비스라면 게임사는 이용자가 콘텐츠를 직접 만들고 수익을 내는 C2E(Create to Earn·창작으로 돈 버는) 플랫폼을 표방한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 (453,000원 0.00%)는 내달 7일 신규 메타버스 플랫폼 '미니버스' 일부를 공개하고 신입사원 공개채용 직무설명회를 연다. 미니버스는 △재택근무 △원격수업 △소그룹회의 등 온라인으로 다양한 모임을 열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이다. 샌드박스 게임을 즐기듯 누구나 쉽게 3차원(3D) 공간과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정식 출시일은 미정이다.

향후 미니버스엔 이용자 콘텐츠를 NFT(대체불가토큰)로 만들어 수익화하는 등 C2E 시스템이 적용될 전망이다. 홍원준 엔씨소프트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지난 5월 실적발표에서 "게임과 비게임, 크립토(가상자산)가 연결되는 게 궁극적인 목표"라며 "P2E(Play to Earn·돈을 벌기 위해 게임하는)가 아니라 이용자가 메타버스에 거주할 니즈를 만들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메타버스 플랫폼에선 나도 개발자·건물주"


넥슨타운(왼쪽) /사진=넥슨
넥슨타운(왼쪽) /사진=넥슨
넥슨도 이달 '메이플스토리 월드'와 '넥슨타운'을 잇따라 선보였다. 메이플스토리 월드는 로블록스처럼 이용자 게임창작에 주안점을 둔 반면, 넥슨타운은 커뮤니티 서비스다.

메이플스토리 월드는 △전문가를 위한 '프로' △초보자를 위한 '꾸미기' 모드로 나뉘어 전문 게임개발도 가능하게 했다. 조만간 이용자가 게임 내 BM(수익모델)을 만들어 돈도 벌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넥슨타운은 넥슨의 모든 게임을 아우르는 '허브'다. 아바타간 소통을 넘어 다양한 게임 상점을 이용하고 통합거래소에서 아이템을 거래할 수 있게 해 이용자와 게임간 연결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크래프톤 (217,000원 ▼2,500 -1.14%)도 네이버제트와 협업해 '미글루'(Migaloo) 개발에 나섰다. 미글루는 광대한 도시 '퍼시스턴트 월드'에서 이용자들이 직접 랜드(땅)를 사 건물을 짓고 인테리어하는 플랫폼이다. 아바타 의상이나 액세서리 등도 제작할 수 있다. 크래프톤이 3D월드와 샌드박스·블록체인 시스템을 개발하고 네이버제트는 서비스 기획 및 파트너십 확보를 맡는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미글루는 크리에이터가 자체 코인과 NFT를 발행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C2E 플랫폼으로 2023년 출시가 목표"라며 "연내 네이버제트와 합작법인을 출범해 프로젝트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게임사, SNS 대신 메타버스로 소통한다


넵튠 '컬러버스'. /사진=넵튠
넵튠 '컬러버스'. /사진=넵튠
카카오게임즈 (41,350원 ▼1,500 -3.50%)의 자회사 넵튠은 공동체 역량을 결집해 3D 메타버스 플랫폼 '컬러버스'를 준비한다. 카카오톡에서 컬러버스로 이동,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의 가상공연을 보거나 카카오게임즈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캐릭터를 만나는 방식이 예상된다. 카카오게임즈는 "컬러버스는 공식카페·홈페이지 등 기존 게임 커뮤니티 채널을 대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컴투스 (61,500원 ▼1,300 -2.07%)도 축구장 3200개 규모의 아일랜드 9개가 모인 '컴투버스'를 2024년 상용화할 예정이다. 단순 이용자가 콘텐츠를 만드는 것을 넘어 일·생활·놀이 등 오프라인 생활방식을 그대로 가상세계로 옮겨놓겠다는 포부다. 이를 위해 컴투스는 유현준 홍익대 건축도시대학 교수를 컴투버스 CCO(최고창의책임자)로 영입하기도 했다.

게임업계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을 닮은 메타버스 플랫폼이야말로 게임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신사업으로 꼽는다. 속성은 비슷하지만 게임과 달리 '규제 무풍지대'라는 점도 게임사가 눈독들이는 요소다. 앞서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는 메타버스 내 게임물엔 등급분류 등 기존 게임규제를 적용하지 않는 등 메타버스를 게임물과 구분키로 했다.

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3D모델링·모션캡처 등 가상인간 기반기술이 모두 게임 캐릭터 제작에 쓰일 정도로 게임과 메타버스는 불가분의 관계"라며 "게임사에겐 익숙한 형태의 서비스인데 게임과 달리 규제가 적다보니 앞다퉈 뛰어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