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술도 마약만큼 해로운데 관대해" 돈 스파이크 발언 재조명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90
  • 2022.09.27 17:00
  • 글자크기조절
/사진=머니투데이 DB, 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머니투데이 DB, 돈스파이크 인스타그램 캡처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가 여러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가운데, 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27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돈 스파이크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 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여러 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했고, 체포영장을 받아 26일 오후 8시쯤 강남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현재 돈 스파이크는 간이 시약 검사에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돈 스파이크를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 및 마약 투약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돈 스파이크가 과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물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그는 2017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우리나라는 술에 지나치게 관대합니다"라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술은 단지 합법이라는 점 이외에 독성 중독성이 마약에 비할 만큼 해로운 물질이며 건강에 치명적"이라면서 "특히 폭음은 음주운전, 폭행 등의 형사 사고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행위다. 주취 감경은 성범죄뿐만 아니라 모든 범죄에서 사라져야 할 뿐 아니라 가중 처벌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마약을 옹호하기보다, 술의 위험성을 강조한 것으로 보이지만 마약투약 혐의 탓에 이 발언이 더욱 주목받는 상황이 됐다.

한편, 돈 스파이크는 1996년 포지션 객원 멤버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요리사로도 활약하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먹방' 등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난 6월에는 6세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