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배용 "학생·학부모 입장서 역지사지, 교육 공감대 넓힐 것"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7 18: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가교육위원회 27일 공식 출범

이배용(오른쪽 다섯번째) 대통령 소속 국가교육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교위 출범식에 참석해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배용(오른쪽 다섯번째) 대통령 소속 국가교육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교위 출범식에 참석해 현판식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배용 국가교육위원회(이하 국교위) 위원장이 27일 "교육의 직접 수요자인 학생과 학부모 입장에서 역지사지하며 바람직한 공통분모를 찾아내 신뢰받는 국교위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국교위 출범식에서 이 같이 밝히며 "교육비전과 중장기 교육정책, 교육제도 개선에 관한 국가교육발전계획을 수립해 국가교육과정을 정하고 교육정책에 대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학령인구 급감과 디지털 기술의 빠른 성장으로 새로운 미래 인재에 대한 요구가 급증하는 등 우리 교육은 새로운 전환을 맞이하고 있다"며 "사회적 합의를 거쳐 교육 비전을 제시하고 따듯한 인성과 전문 지식을 갖춘 미래사회 인재양성의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교육의 미래를 설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교육이 국가발전의 기초가 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며 "각 분야의 전문가인 위원들과 지혜를 모으고 교육 현장과 늘 소통하면서 공감대를 넓히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예로부터 교육열이 높은 나라로 3.1운동을 비롯한 독립운동도, 대한민국 성장의 길에도 교육의 힘이 뒷받침되었다"며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출범한 국교위는 사회적 합의를 바탕으로 교육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돼야 한다는 목소리에 따라 설치된 대통령 소속 행정위원회다. 장관급인 이 위원장을 비롯한 3명의 상임위원을 포함해 대통령, 국회, 교원단체 등이 추천한 21명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교원단체 몫의 위원 2명이 확정되지 않아 우선 19명으로 운영에 들어갔다.

국교위는 오는 연말 예정된 '2022 개정 교육과' 결정 등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 굵직한 교육현안에 대한 키를 잡는다. 교육정책에 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조정하는 등 국가 중장기 교육정책의 뼈대를 설계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이배용 대통령 소속 국가교육위원장(왼쪽 두번째)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교위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상윤 교육부 차관, 이 위원장, 이태규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사진=뉴시스
이배용 대통령 소속 국가교육위원장(왼쪽 두번째)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교위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장상윤 교육부 차관, 이 위원장, 이태규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사진=뉴시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