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전영록 "헤드뱅잉 때문에 마약 검사 받아…내가 봐도 미쳐 보였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7 22: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전영록이 과거 마약 검사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는 전영록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전영록은 "86년까지는 빠른 노래 부르다가 88년까지는 발라드, 블루스를 불렀다. 89년에는 록만 불렀다. 트로트는 내가 잘 안되니까 곡을 만들어줬다"며 과거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장르 불문으로 하니까 사람들이 '너는 왜 개성이 없냐'고 하더라. 그래서 '가수가 개성이 있어야 해요?'라고 하고는 로커가 되고 싶어서 헤드뱅잉도 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록 밴드 백두산과 '이제 자야 하나 봐'라는 곡을 함께 했던 전영록은 당시를 떠올리며 "내가 봐도 내가 약 먹은 것 같았다"며 "그래서 새벽에 잡혀 갔다 왔다"고 말했다.

김청이 "도핑 테스트 받고 왔냐"고 묻자 전영록은 "(검사) 하고 왔다. 지하실까지 갔다 왔다. 검사하더니 '아유, 아니네요?'라고 하더라"라고 마약 검사까지 받았던 당시를 떠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