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돈스파이크 '마약'에 오은영 진단 재조명…"자폐 아냐, 자극에 예민"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2,137
  • 2022.09.28 07: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작곡가 돈 스파이크에게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내린 진단이 재조명되고 있다. 돈 스파이크가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히면서다.

돈 스파이크는 지난달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했다. 당시 돈 스파이크의 아내 성하윤은 예민한 남편에 대한 고민을 상담했다. 돈 스파이크도 자신의 지나친 완벽주의적인 성향, 머릿속에 존재하는 멀티태스킹 같은 생각들 등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오은영 박사는 "돈 스파이크씨는 자극에 예민하다. 사회 생활을 하면서 들어온 자극들이 어딘가에서 저장돼서 집에 온다"며 "그래서 돈 스파이크씨에게 아내가 배려하는 말도 자극으로 다가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또 성하윤에게 "남편이 예민하게 반응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돈 스파이크씨에게는 여러가지 대안을 제시하는 것이 안 좋다"며 "자극으로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에 단순하고 명확하게 대화하는 것이 좋다"고 권유했다.

그러자 돈 스파이크는 "나를 믿지 못한다. 옛날부터 삶이 꿈 같았다. 스스로 보면 망상도 많고 공상도 많다. 머릿속에서 4명(민수, 민지, 돈 스파이크, 아주바)이 회담을 하면서 산다"고 설명했다.

그는 "돈 스파이크는 육식하는 사업가, 민수는 보통 저, 집에 혼자 있을 땐 민지가 있다. 해외에 갈 때는 아주바가 나온다. (서로 다른 인격을) 자폐에 가까울 만큼 다른 식으로 이해하려는 것 같아 스스로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 "어린 시절부터 떠올려 보면 저에게 자폐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가끔은 대여섯 시간이 10분처럼 훅 지나간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이런 돈 스파이크에게 오은영 박사는 '자폐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자폐 스펙트럼은 사회적 언어를 사용 못 한다"며 "상호작용하는 능력은 있지만, 어렸을 적 또래에 맞는 상호작용을 많이 안 하다 보니 상대방의 반응을 해석하기 힘든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중인격이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람은 누구나 다 여러 모습을 가지고 있다. 여러 모습이 사람들에게는 통합된 형태, 하나로 느껴져 편안하다. 그런데 돈 스파이크씨는 통합이 잘 안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통합이 잘 안되면 주변과 상호작용이 어렵고 주관적인 시선으로만 나를 바라보게 된다"며 "유연성이 떨어지고 고집스러워질 수 있다. (상대방에 대한) 공감도 잘 안된다"고 말했다.

오은영 박사의 이같은 진단 내용은 방송 한 달 만에 돈 스파이크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되면서 재조명되고 있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7일 서울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그는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돈 스파이크를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 투약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