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엄청난 소용돌이에 번쩍번쩍…역대급 허리케인 '이언' 美 초긴장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08: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료=콜로라도 주립 대학 위성 도서관
/자료=콜로라도 주립 대학 위성 도서관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에 접근하며 점차 강해지고 있다. 특히 미국 템파에는 100년 만에 최고 수준의 폭풍이 불어닥칠 전망이다.

27일(현지시각) 미 국립 허리케인센터에 따르면 이언은 미국 플로리다를 향해 이동 중이다. 태풍은 28일 플로리다를 강타하기 전 최고 시속 225.30㎞의 강풍을 동반한 4등급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고등급(5등급) 바로 아래까지 강력해지는 것이다.

역대급 허리케인이 될 것이라는 평가까지 나온다. 피해가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템파다. 플로리다 서쪽에 있는 템파는 1921년 이후 처음으로 허리케인의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 국립기상청 템파사무소의 기상학자 릭 데이비스는 CNN과 인터뷰에서 "템파가 실제로 직격탄을 맞은 마지막 주요 허리케인은 100년 전"이라며 "같은 플로리다 사람일지라도 살면서 본 적 없는 모습으로 다가올 것이다. 우리는 진지하게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콜로라도 주립 대학 위성 도서관
/자료=콜로라도 주립 대학 위성 도서관
허리케인은 28일 밤에서 29일 새벽 사이 템파에 상륙할 전망이다. 템파에는 최대 25.4㎝의 비가 예상된다. 일부 고립된 지역에는 38.1㎝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저지대 해안 지역을 침수시키기에 충분한 양이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플로리다 전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폭우, 강풍, 해일에 대비할 것을 촉구했다.

플로리다 주민들은 생필품 사재기, 모래주머니 배치 등을 통해 역대급 허리케인에 대비하고 있다. 도로는 플로리다를 빠져나가는 차들로 가득 찬 상황이다.

한편 콜로라도 주립대학 위성도서관은 지난 27일 멕시코만을 가로질러 이동하는 이언의 모습을 공개했다. 우주에서 촬영된 이언은 번개와 함께 빠르게 소용돌이치며 파도를 일으키고 있는 모습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