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폰14 우려는 과도…LG이노텍·비에이치 최대 실적 전망-KB증권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08: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증권은 아이폰14의 판매 부진 우려로 인한 LG이노텍 (304,500원 ▲5,000 +1.67%) 등 관련주의 주가 하락은 과도한 우려라고 28일 분석했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아이폰14의 출시 첫 3일 동안 중국 내 판매량이 아이폰13대비 10% 적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LG이노텍, 비에이치 (25,950원 ▼850 -3.17%) 등 아이폰 관련주들의 주가가 급락했다"며 "하지만 아이폰14 초반 판매부진에 대한 우려는 과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현재 아이폰14 series는 4가지 모델 가운데 3가지 모델만 판매되고 있어 4개 모델 판매를 동시에 시작한 전작과의 초기 판매량 비교는 불합리한 측면이 있다"며 " 출시 후 3일간의 판매 데이터는 전반적인 흥행을 논하기에 너무 작은 샘플"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LG이노텍과 비에이치 등은 아이폰 전체 판매량보다 프로·프로맥스 등 고가 모델의 판매량이 실적을 좌우한다"며 "아이폰14의 프로 시리즈 판매 비중이 65%를 기록해 전작들 (50%)을 크게 상회하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아이폰14 프로 시리즈의 4분기 판매량은 전작 대비 38% 증가할 것"이라며 "LG이노텍과 비에이치는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