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라젠, 항암 바이러스 'SJ-600' 시리즈 특허출원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직접적 선천면역 회피 가능 플랫폼에 주목…"글로벌 시장 경쟁력 확보 목표"
GEEV 플랫폼 후속 파이프라인 특허도 연내 선출원

신라젠, 항암 바이러스 'SJ-600' 시리즈 특허출원
신라젠 (9,910원 ▲280 +2.91%)은 항암 바이러스 플랫폼 'GEEV'(Genetically Engineered Enveloped Vaccinia)와 해당 플랫폼을 통해 개발 중인 'SJ-600' 시리즈의 특허를 출원했다고 28일 밝혔다.

신라젠은 지난 2월 정맥 투여가 가능한 GEEV 플랫폼의 특허를 출원했다. 이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수행한 SJ-600 시리즈 항암효능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내용을 보강했다. 현재 국내 우선권주장출원, PCT 국제출원 및 심사청구를 완료하고 등록 심사를 진행 중이다.

또 GEEV 플랫폼 특허 후속 출원으로 개선된 형태의 항암 바이러스에 대해 6월 국내 특허와 7월 PCT 국제 특허로 출원을 마쳐 등록 심사를 진행 중이다. 이밖에 GEEV 플랫폼 기반 사이토카인, 키모카인, 효소 등 신규 치료 유전자를 탑재한 후속 시리즈 파이프라인의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해당 물질 특허는 연내 선출원할 계획이다.

SJ-600 시리즈는 직접적으로 선천면역을 회피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혈중 항바이러스 물질을 저해하는 단백질을 바이러스의 외피막에 발현하기 때문에 정맥으로 투여해도 암세포까지 항암바이러스가 살아서 도달할 수 있다. 정맥 투여는 약물을 전신으로 빠르게 전달하기 좋지만, 항암바이러스는 정맥 투여 시 종양까지 이동하는 동안 혈액 내 항바이러스 물질에 의해 대부분 제거된다는 단점이 있었다. SJ-600은 이러한 단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GEEV 플랫폼은 항암 효능을 상승시킬 수 있는 복수의 치료 유전자를 탑재할 수 있다. 항암제 활성화 효소와 각종 면역 조절인자를 발현하도록 제작하는 것도 가능하다. 신라젠은 SJ-600 시리즈를 종양 내 직접투여가 불가능한 심부의 암종을 비롯해 다양한 고형암으로 적응증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J-600은 지난 6월 우수한 결과로 전임상을 조기 완료했다. 서울대 의과대학은 다양한 암종의 이종이식 모델에서 SJ-600 시리즈의 항암 효능을 평가했다. 그 결과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 연내 연구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라젠은 임상분야 강화를 위해 글로벌 제약사 릴리, 노바티스 출신의 마승현 상무를 의학총괄책임자(CMO)로 영입했으며, 최대주주 엠투엔 (4,940원 0.00%)의 지원으로 거래재개 및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