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의힘 "尹 발언 자막 조작…MBC, 제2 광우병 선동"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13: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성중 간사와 위원들이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에게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이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 발언 논란 영상을 처음 공개한 MBC를 향해 "아무리 외교참사로 비하시키려고 해도 이것은 실패한 보도참사"라며 박승제 MBC 사장의 사과 및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간사인 박성중 의원과 원내부대표단,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경영센터를 찾아 최초 보도에 대한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이 자리에서 권성동 의원은 "이번 사건은 이름부터 제대로 불려야 한다. MBC 자막 조작 사건이다"라고 명명했다.

이어 이번 윤 대통령 발언 동영상 유출을 광우병 사태와 비교해 "MBC가 조작하면 민주당이 선동했다.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방식"이라며 "단순 헤프닝을 외교 참사로 주장해 정권을 흔들려는 속셈이다. 제2의 광우병 선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MBC의 민영화 논의도 꺼냈다. 권 의원은 "MBC는 자칭 공영방송이라고 하지만 현실은 민주당의 전위부대가 돼서 국익을 헤치고 있다"며 "이제 MBC의 민영화 논의를 우리 국민 모두는 진지하게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익을 헤치는 선동과 조작의 MBC가 어떻게 공영방송 될 수 있느냐"며 "이제 MBC 민영화를 통해서 우리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내일 중 MBC를 고발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그간 MBC 보도가 여권에 불리한 방향으로 왜곡됐다며 진상 조사 등을 요구하는 퍼포먼스 및 발언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26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순방 보도에서 최초로 대통령의 비속어 프레임을 씌운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기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항의 방문과 경위 해명 요구 등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여러 조치를 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같은 날 국민의힘 과방위 위원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과방위는 MBC의 국익을 해치는 매국 허위방송에 대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MBC의 사과방송 △박성제 사장 사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통한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허위방송 제소 △대통령실에 엠바고 유출 엄정 조치 등을 요구했다.

이에 MBC가 여권의 '조작보도' 주장을 정면반박하자 국민의힘 지도부는 당 차원의 TF까지 구성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전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TF를 발족했다며 편파 방송시정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TF에는 박대출 의원이 위원장으로, 박성중·윤한홍·윤두현·최형두·장동혁·조수진 의원이 활동 위원으로 내정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증시 지금 들어가도 될까?…"내년 더 위기, 바닥 신호는 이것"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