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물품보관함서 푸들 '헥헥'…87시간 뒤 나타난 견주는 지적장애인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22: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동물보호단체, 동물 학대로 고발장 접수

물품보관함에 유기됐던 푸들 모습/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인스타그램 캡처
물품보관함에 유기됐던 푸들 모습/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인스타그램 캡처
동대구역 역사 물품보관함에 갇혀 있다 구조된 강아지(견종 푸들)의 주인이 87시간 만에 나타났다. 지적 장애를 앓고 있는 20대 남성이었다.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단체 케어'는 28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푸들 유기 87시간 만에 20대 지적장애인 남성이 동대구역으로 전화해 자신이 푸들을 보관함에 넣었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케어는 "이 남성이 24일 저녁 자신의 푸들을 보관함에 넣어 놓았고 오늘(28일) 개가 없어진 사실을 알았다며 역사로 확인 전화를 했다"고 알렸다.

이어 "이 남성이 유기가 아니라고 주장할 경우 개를 돌려줘야 하기 때문에 동구청 및 보호소 측에 피학대동물 격리 조치를 요구했다"면서 "동구청 측의 협조로 이 푸들을 케어에서 보호하기로 협의했다"고 했다.

케어는 "추후 동물병원으로 옮겨 1차 조치를 취한 후 학대자 신원을 확보해 오는 29일 관련 행정절차를 밟겠다"며 "유기가 아닌 학대 사건으로 고발장 내용을 변경해 재접수하겠다"고 했다.

케어는 또 추가 글을 통해 "푸들은 이제 갓 6개월령의 아기였다. 오늘 동구청에서 정밀진단을 한 결과 상태가 나쁘지 않았다"며 "학대자에게 다시 돌아가지 못하도록 정말 많은 노력을 해야 했다"고 했다.
물품보관함에 유기됐던 푸들을 철도 경찰이 구조하는 모습/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인스타그램 캡처
물품보관함에 유기됐던 푸들을 철도 경찰이 구조하는 모습/사진= 동물권단체 케어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해당 푸들은 지난 25일 오후 8시쯤 역사를 지나가던 한 시민에 의해 발견됐다. 물품보관함에 습기가 차 물방울이 떨어지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시민은 강아지가 갇혀있는 것을 발견해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신고했고, 철도경찰은 푸들을 구조해 대구의 한 동물보호소로 인계했다.

푸들이 갇혀있던 보관함에는 개집과 사료, 물이 들어있었고 푸들은 탈수 증세를 보이고 있었다. 푸들이 유기됐다는 제보를 받은 케어 측은 전날 인스타그램에 "역사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바탕으로 유기범을 색출해 고발할 것"이라고 알린 바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