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신혼에 날벼락' 돈스파이크 구속에 아내도 SNS 닫았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4,669
  • 2022.09.29 07: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의 아내 성하윤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29일 성하윤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돼 있다. 당초 그는 인스타그램 계정 자체를 비활성화했으나 이내 비공개로 재설정했다.

이는 남편인 돈 스파이크의 마약 투약과 관련해 대중의 시선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간 성하윤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누리꾼들과 활발히 소통해왔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돈 스파이크의 체포 소식이 알려지자 성하윤의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관련 질문을 쏟아냈다.

돈 스파이크보다 6살 연하인 성하윤은 지난 6월 돈 스파이크와 결혼했다. 메이크업 아티스트인 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관련 샵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부부는 지난 8월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당시 돈 스파이크는 "아내와 같이 있으면 기가 빨린다고 생각한다"고 불만을 토로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검거 당시 돈 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양은 30g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것을 고려했을 때,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 2022.9.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민경석 기자 =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검거 당시 돈 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양은 30g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것을 고려했을 때,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 2022.9.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돈 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수차례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서울 강남구 한 호텔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28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돈 스파이크는 '보도방' 업주 사장 A씨를 비롯해 보도방 여성 접객원 B씨 등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돈 스파이크가 A씨와 지난 4월부터 서울 강남 일대 호텔과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서울북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면서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 다 제 잘못이고 조사에 성실히 임해 죄를(벌을) 달게 받겠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