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호 "옥순 안 좋아하지만 예쁘니까…능력자 된 기분"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8,229
  • 2022.09.29 09:4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 10기 영호의 발언에 MC들이 경악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ENA PLAY, SBS Plus '나는 SOLO'(나는 솔로) 10기 '돌싱' 특집에서는 영호가 옥순과 데이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호는 옥순의 첫인상에 대해 "지금까지 내가 못 본 느낌이었다. 외모도 화려하고 성격도 시원, 솔직, 털털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영호는 옥순에게 영숙을 향한 복잡한 마음도 전했다. 그는 "솔직히 영숙님이 제일 좋다. 그런데 제한을 딱 하나 뒀다. 들어올 때부터 일관되게 '35세 이상은 안 만나겠다'고 했다"며 40대 공무원인 영숙과는 발전할 수 없는 관계라고 선을 그었다.

영호와 옥순은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며 데이트를 즐겼다. 영호는 "연예인 사진 찍는 것 같다"며 옥순의 미모에 감탄했고, 옥순은 "그렇게 말하지 말라"며 민망해했다.

데이트를 마친 영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옥순 외모가) 거의 연예인이지 않냐. 어깨에 힘이 막 들어가더라. 미인을 데리고 다니는 능력자가 된 기분이었다"며 "게다가 내가 선글라스 쓰고 있으니까 '존예'(아주 예쁨을 뜻하는 은어) 데리고 다니는 '존잘'(아주 잘생김을 뜻하는 은어)인 것"이라며 흐뭇해했다.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사진=ENA PLAY, SBS Plus '나는 SOLO'
이를 보던 MC 송해나는 "예? 저기요. 저게 뭐냐. 살면서 저런 멘트 처음 들어봤다"며 경악했다. 데프콘은 "그냥 '내 주제에 이런 분을 만나다니' 이런 뜻이다. 만화에서 배워서 멘트가 저런 거니까 이해해달라"고 수습했다.

영호는 "그런데 거기까지인 것 같다. '예쁜 건 알겠는데 내가 좋아하는 예쁨은 아니다. 하지만 자랑은 해야지' 그 정도 느낌"이라고 쐐기를 박았다.

옥순도 영호에게 이성적 호감을 느끼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재밌었다. 귀엽고 매력도 많고 멋있다"고 영호를 칭찬하면서도 "그런데 이성적인 호감은 없다. 안 섹시하다. 섹시해야 스킨십도 하고 싶지 않냐"고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숙소로 돌아온 영호는 영숙에게 대화를 요청해 거절 의사를 밝혔다. 그는 "만약 저를 선택해주신다면 데이트 때 재밌게 놀겠지만 의미가 없다"며 "한계가 있다. '35세 이하만 만나겠다'고 생각했다. 누나라는 생각이 들면 사고가 멈춘다"고 선을 그었다.

데프콘은 "대놓고 나이로 까냐. 참 솔직하고 대단하다"고 지적했고, 송해나는 "불러내서 저런 얘기를 하냐. 저도 36살이다"고 억울해했다.

대화를 끝낸 영숙은 다른 여성 출연자들에게 "내가 왜 거절당하고 있지? 자존심이 상했다"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파월 땡큐"…코스피는 2500선 '위', 환율 1300원 '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