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병원 지붕도 뜯겨"…시속 250㎞ 강풍 '이언'에 美아수라장 [영상]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9 14: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허리케인 위력 '4등급→1등급' 약화했지만, 강풍·폭우 위협 여전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 상륙한 허리케인 이언이 동반한 폭우에 올랜도 시내 하수구에 물이 뿜어져 나오고 있다.  /AFPBBNews=뉴스1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 상륙한 허리케인 이언이 동반한 폭우에 올랜도 시내 하수구에 물이 뿜어져 나오고 있다. /AFPBBNews=뉴스1
쿠바의 전력망을 붕괴한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이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주를 강타했다. 플로리다 당국은 허리케인 상륙 전 주민 대피령을 발령하는 등 준비 태세에 나섰지만, 상륙 당시 최고시속 155마일(약 250km) 강풍을 동반한 허리케인의 위력에 맞서기엔 역부족이었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뉴욕타임스(NYT)·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경(한국시간 29일 오전 4시) 허리케인 이언은 플로리다 서부 해안 포트 마이어스 인근의 섬 까요 코스타에 상륙해 플로리다주를 횡단하고 있다. 허리케인 이언은 이날 오후 11시경에 올랜도 남쪽에서 약 113km 떨어진 곳까지 접근했다.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 상륙 당시 허리케인 이언의 위력은 기존 3등급에서 4등급으로 세졌다. 상륙 이후에는 위력이 점차 줄어 현재 1등급까지 약화한 상태다. 허리케인 등급은 풍속에 따라 1~5등급으로 분류되며 숫자가 높을수록 강하고, 3등급부터는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불린다.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허리케인 위력이 4등급에서 1등급으로 약화했지만, 강풍과 폭우의 위협이 29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NHC는 "오늘(28일) 밤 중부의 일부 지역에서 기록적인 강 범람을 동반한 광범위하고 생명을 위협하는 재앙적인 홍수가 계속될 것"이라며 "플로리다 북부, 조지아 남동부, 사우스캐롤라이나 동부에 상당한 홍수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보했다.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 상륙으로 미국 플로리다주에 대규모 홍수가 발생했다. /영상=트위터
28일(현지시간) 허리케인 이언 상륙으로 미국 플로리다주에 대규모 홍수가 발생했다. /영상=트위터

플로리다주 전역에는 강풍과 폭우 피해가 속출했다. 남서부 지역의 10개 카운티에서는 전체의 절반 이상인 200만 가구의 전력 공급이 중단되며 가장 큰 피해를 기록했다. 이외 남서부, 중부, 북동부 지역에서는 1만 가구가 정전됐다. 플로리다주에 전력을 공급하는 전력회사 FPL의 에릭 실라지 최고경영자(CEO)는 허리케인 상륙 전 "이언은 인생을 바꾸는 사건이 될 것"이라며 남서부 전력 서비스망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우려한 바 있다.

플로리다 남서부 도시 포트 마이어스의 서쪽 해안에서는 최대 12피트(약 3.7m)의 폭풍 해일이 발생해 주택이 무너지거나 물에 잠겨 일부 주민들이 갇혔다. 케빈 앤더슨 포트마이어스 시장은 CNN 인터뷰에서 "이날 내린 폭우로 시내 거리가 물에 잠겼고, 수천 명이 도시 대피소에 머물고 있다. 지역 전력공급도 약 96% 중단됐다"며 피해 상황을 전했다.

포트 샬럿에서는 병원의 중환자실 지붕 일부가 강풍에 뜯겨나가는 피해도 있었다. 해당 병원 의료진들은 중환자실에 있던 환자 160여 명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려고 했으나 계속된 강풍과 폭우 등에 아직 대피시키지 못했다고 CNN은 전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 상륙한 허리케인 이언이 동반한 강풍에 도로 위 나무가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 /영상=트위터
28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 상륙한 허리케인 이언이 동반한 강풍에 도로 위 나무가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 /영상=트위터

항공기 운항도 중단됐다. 항공편 추적사이트 플라이트어웨어에 따르면 28일에만 최소 2160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됐고, 29일에도 대규모 결항이 예고된 상태다.

플로리다 잭슨빌 국제공항은 트위터 공식계정을 통해 "잭슨빌 국제공항을 공유하는 거의 모든 항공편이 29일 취소될 예정"이라며 추가 결항 소식을 알렸다. 플로리다의 다른 국제공항인 탬파 공항도 "29일 출발하는 비행기는 없다"며 항공편 운항 중단 계획을 밝혔고, 운항 재개 날짜도 공지하지 않았다. 올랜도 국제공항은 오는 30일쯤 항공편 운항이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허리케인 이언 상륙에 따른 경제적 피해 규모를 670억 달러(약 96조 2187억원)로 추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하루새 1조 코스피 '사자'…인기 쇼핑 리스트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