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TS 측 "악성 루머 유포자 찾았다…합의·선처 없을것"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9 15: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방탄소년단(BTS) 공식 SNS.
/사진=방탄소년단(BTS) 공식 SNS.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련 반복해서 악성 루머를 유포한 인물이 검찰에 송치됐다.

BTS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29일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위버스(Weverse)를 통해 BTS 권리침해 관련 법적대응 진행상황을 공개했다.

소속사 측은 "최근 국내 및 국외 플랫폼에서 아티스트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성 게시물이 다수 모니터링되고 있다"며 "당사는 특정 게시자가 다수의 플랫폼에 동일한 악성 루머를 퍼트리고 있는 유형을 파악했고, 반복적으로 게시한 자료를 모두 취합해 고소했다"고 알렸다.

이어 "장기간의 경찰 조사 끝에 피의자가 특정돼 최근 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됐음도 알려드린다"며 "BTS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앞으로도 혐의자들에 대한 어떤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빅히트 뮤직의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뮤직입니다.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상대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진행 상황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최근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모욕, 명예훼손 게시물 증거 자료를 토대로 수사기관에 다수의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최근 국내외 플랫폼에서 아티스트에 대한 명백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성 게시물이 다수 모니터링되고 있습니다. 당사는 특정 게시자가 다수의 플랫폼에서 동일한 악성 루머를 퍼트리고 있는 유형을 파악했고 반복적으로 게시한 자료를 모두 취합해 고소했습니다.

악성 게시물은 당사의 법적 대응 프로세스에 따라 365일 모니터링 및 채증 후 고소장에 포함하고 있습니다. 팬 여러분의 적극적인 제보는 악성 게시물 모니터링에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장기간의 경찰 조사 끝에 피의자가 특정돼 최근 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됐음도 알려 드립니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악성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당사는 앞으로도 혐의자들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도 없이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앞으로도 팬 여러분들의 관심과 빅히트 법적 대응 계정(protect@bighitmusic.co.kr)을 통한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립니다.

빅히트 뮤직은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