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사 피하려고?… 마약류 전과 '3회' 돈스파이크, '스킨헤드' 의혹도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881
  • 2022.09.29 17:11
  • 글자크기조절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검거 당시 돈 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양은 30g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것을 고려했을 때,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사진=뉴스1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6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돈 스파이크를 체포했다. 검거 당시 돈 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양은 30g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것을 고려했을 때,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한다./사진=뉴스1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과거 수차례 동종 전과가 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의 헤어스타일에 대해서도 의혹이 일었다.

29일 뉴스1에 따르면 돈스파이크가 이번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되기 전 마약류 전과가 3회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돈스파이크가 전날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마약은 언제부터 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최근입니다"라고 답한 것과는 엇갈린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돈스파이크가 마약 검사를 피하기 위해 삭발을 고집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앞서 돈스파이크는 2018년 4월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저는 타고난 탈모는 아니다"라며 일부러 머리를 밀기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제가 매운 음식을 먹으면 머리에만 땀이 난다. 몸은 보송보송한데 머리에만 땀이 나 남들에게 보이기 부끄러웠다"며 "그날 이후 머리를 한 번 밀어봤다. 땀이 났을 때 수건으로 닦으니 편안하더라. 그래서 그 때부터 계속 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20년 전부터 머리를 밀었는데, 매일은 아니고 이틀에 한 번씩 머리 면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기관은 마약 투약 여부를 가려내기 위해 소변 검사와 모발 검사를 실시한다.

소변 검사는 키트에 소변을 묻혀 약물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데 보통 3~7일 정도면 흔적이 사라져 이보다 전에 한 마약 투약은 확인할 수 없다.

반면 모발에는 흔적이 오랜 기간 남아 있기 때문에 모발 검사로는 신체에 누적된 마약 성분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털은 시간이 지나면서 자라나기 때문에 얼마나 자주 마약을 했는지 파악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역시 2019년 4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가 신체 압수수색을 할 당시 모발을 제외한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사실이 알려져 증거 인멸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소변 검사에서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던 박유천은 미처 깎지 못한 다리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와 덜미를 잡혔다.

같은 해 마약 투약 혐의를 받은 방송인 로버트 할리 역시 2017년 두 차례 마약 혐의를 받고 조사를 받았지만 무혐의로 풀려났다.

당시 로버트 할리는 수사에 앞서 짧은 머리를 염색하고 온몸의 털을 모두 제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이 가슴 털을 뽑아 마약검사를 진행했지만 음성 판정이 나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