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예술의전당, '순수예술 활성화' 역할 집중…"한국형 오페라 내놓겠다"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9 17: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저작권보호과 서울사무소 회의실에서 장형준 예술의전당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2.6.17/뉴스1
(서울=뉴스1) =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저작권보호과 서울사무소 회의실에서 장형준 예술의전당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2.6.17/뉴스1
예술의전당이 '순수예술 공연장'으로서의 역할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장형준 예술의전당 신임 사장은 29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순수예술 장르 활성화라는 예술의전당 본연의 역할을 다하겠다"며 예술의전당 운영방침을 설명했다.

뮤지컬 등 외부 작품을 위한 대관 장소 역할보다는 오페라와 발레 등 순수예술 공연의 활성화를 위한 기회제공에 더 힘쓰겠단 것이다.

피아니스트이자 서울대 음대 교수였던 장 사장은 지난 6월 취임했다. 이날 장 사장은 자체 제작 오페라 등 순수예술 위주의 기획 프로그램을 강화하겠다는 복안을 내놓았다. 예술의전당 메인 극장인 오페라극장에서 순수예술 작품을 기존보다 더 올리겠다는 것이다.

장 사장은 "오페라 극장은 원래 오페라 용도로 만들어진 곳"이라며 "비로소 제 자리를 찾는 것이고 연극 등 다양한 장르 공연은 중소 규모의 CJ토월극장과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체 제작 오페라 3편도 6년여만에 내놓는다. 다음달 21일부터 열리는 'SAC 갈라 오페라'를 시작으로 내년엔 개관 35주년 기념으로 벨리니 오페라 '노르마, 2024년엔 베르디 오페라 '오텔로'를 선보인다.

한국형 창작 오페라도 2025년경 첫 선을 보인다는 계획이다. 한국적인 스토리로 예술의전당에서 초연한 뒤 해외 공연도 하겠다는 것이다.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장형준 예술의전당 사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음악당 IBK챔버홀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로운 비전과 운영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2022.09.29.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장형준 예술의전당 사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음악당 IBK챔버홀에서 취임 기자간담회를 갖고 새로운 비전과 운영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2022.09.29.
간담회에서 장 사장은 피아니스트 조성진·임윤찬,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 등을 거론하면서 음악 영재들을 위한 예술의전당 커리큘럼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했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24년째 운영 중인 음악영재아카데미에서는 경쟁보다는 재능을 기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게 장 사장의 포부다.

관람객 편의를 위한 하드웨어도 정비한다. 모바일 티켓 발급이나 주차 처리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자체 애플리케이션 '싹패스(SAC PASS)'를 시험 운영을 거친 뒤 연말부터는 서비스하겠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이야" 이런 종목 수두룩… 개미들 투자 성적표 '처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