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진 장관, '불사퇴 응수'…"흔들림 없이 소임에 최선"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9 19: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첫 세션에서 박진 외교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첫 세션에서 박진 외교장관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9.22/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국회에서 해임 건의안이 가결된 것과 관련해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불사퇴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외교부 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엄중한 국제정세의 현실 속에서 지금 우리 외교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임안의 통과 기준은 재적의원 과반 찬성으로 169석인 더불어민주당은 단독 처리가 가능하다는 관측이 제기돼 왔다. 해임안을 제출한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지난 18~24일 순방 기간 불거진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참배 취소 △한일 정상회담 '굴욕외교' 논란 △한미 정상 '48초' 조우와 미 의회 및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부적절 발언 등을 박 장관의 해임 사유로 적시했다.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22.09.22.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2022.09.22.

이날 민주당 주도로 국회에서 해임안이 가결된 상태지만 법적으로 대통령이 해임안을 따를 의무는 없다. 다만 윤 대통령이 가결된 해임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윤 대통령이 받는 정치적 부담이 높아질 것이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돼 왔다. 윤 대통령의 외교 일정이 민주당 측 주장대로 국익에 악영향을 끼친 '외교 참사'인지, 아니면 현 정권이 외치고 있는 '정쟁의 수단'인지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은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라며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일단 해보세요"…3년 만에 5000만원→15억원 만든 비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