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금융위기보다 더 할 것"…韓증시 최저치 릴레이에 개미 '어질'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899
  • 2022.09.30 1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의 포인트

"금융위기보다 더 할 것"…韓증시 최저치 릴레이에 개미 '어질'
코스피와 코스닥이 또다시 연중 최저점을 한날 기록했다. 미국발(發) 금리 인상 여파에 '애플 쇼크'로 경기침체 불안까지 불거지면서 지난 한 주간 국내 증시는 바닥에 바닥을 거듭 찍는 모습을 보인다.

30일 오전 11시 20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일 대비 7.19포인트(-0.33%) 하락한 2163.74를 기록 중이다.

장중 코스피는 1.67% 빠진 2134.77까지 기록하면서 연중 최저치를 새로 썼다. 이는 2020년 6월 26일(2134.65) 이후 2년 3개월 만에 기록한 최저점이다. 코스피는 이날 약보합세로 출발했지만 장중 변동성이 커지는 모습을 보였다.

개인투자자들은 패닉셀링(공포 속 매도) 중이다. 같은 시각 코스피시장에서 개인은 2328억원 대거 순매도 중이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7억원, 2213억원 순매수 중이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2.81포인트(-0.42%) 내린 672.26을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 역시 장중 2% 가까이 급락한 661.65까지 밀려나면서 이날 코스피와 동반 연중 최저치를 경신했다.

코스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97억원, 459억원 매도우위인 가운데 외인은 562억원 매수우위다.

간밤 약세를 보인 미국 증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 29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다우지수는 1.54%, 나스닥지수는 2.84% 급락했다. S&P500지수는 2.11% 하락한 3640.47에 마감하며 연중 최저치로 내렸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높은 독일 물가, 부정적인 실적을 발표한 카맥스와 투자의견이 하향된 애플 등을 통해 경기침체 이슈가 부각되며 하락했다"며 "미 증시가 달러 약세 등에도 불구하고 한국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스피, 2450→2130선 '털썩' …삼전·네카오 '신저가' 릴레이


"금융위기보다 더 할 것"…韓증시 최저치 릴레이에 개미 '어질'

코스피는 지난 23일 1.81% 하락마감하며 '검은 금요일'을 보인 데 이어, 이번주에는 26일(-3.02%), 28일(-2.45%) 급락하며 연일 연중 최저치를 찍었다. 27일(0.13%)과 29일(0.08%)에는 상승마감했지만 유의미한 반등세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지난 13일(2449.54) 2450선 가까이 회복했던 코스피는 2200선이 깨진 가운데 이제 2100선마저 위태로운 모습을 보인다. 이달 코스닥지수도 790선에서 660선까지 크게 밀려났다.

투자환경이 2008년 금융위기 당시로 돌아갔다는 증권가 평가도 나온다. 김성노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주식과 채권 평균 수익률은 주식시장이 급락했던 금융위기와 비교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연말까지 현재 주식, 채권 가격이 유지될 경우 금융위기보다 더한 수익률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시가총액 상위주 역시 신저가 릴레이를 펼치고 있다. 이날 장 초반 삼성전자는 전일 대비 1.52% 떨어진 5만1800원까지 밀리면서 52주 신저가를 또다시 경신했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의 금리인상 추세 강화, 경기둔화 우려에 따른 기업가치 추가 하락으로 지속적인 약세를 보인다"며 "최악의 상황에서 역사적 최저점 배수인 0.9배까지 하락한다고 가정하면 4만6300원까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국민주 네이버(NAVER (185,000원 ▲2,500 +1.37%))와 카카오 (56,000원 ▲100 +0.18%)의 신세도 비슷하다. 장 초반 네이버는 19만500원, 카카오는 5만5000원까지 떨어지며 동반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김 연구원은 "카카오는 2000년 IT 버블 당시 SK텔레콤 (50,200원 ▲400 +0.80%)이 기록한 주가 하락률 68%를 충족시키고 있다"며 "지난해 6월 카카오, 네이버 시가총액 역전이 버블의 징후라고 지적한 바가 있는데 그 거품이 거의 다 빠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 시각 기준 삼성전자는 강보합 중이며, 카카오는 2% 넘는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봉쇄완화' 中서 한줄기 훈풍… '강추위' 韓 증시 분위기 바꿀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