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인구·가구통계와 통신사 자료 합쳤더니, 1인가구 정책 '뚝딱'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30 11: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인정보위 '제2회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우수사례 발표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사례
지방자치단체와 통계청, 통신사가 손을 맞잡았더니 1인가구 맞춤형 정책이 만들어졌다. 서울특별시와 통계청, SK텔레콤 (49,800원 ▼100 -0.20%)의 얘기다. 지자체와 통계청은 개별 가구 현황과 소득, 주택정보 등 정보를 가지고 있고 통신사는 해당지역 거주자의 방문지역과 이동거리, 지역 체류시간 등 정보를 보유 중이다.

서울시, 통계청, SK텔레콤은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정보를 가명처리한 후 결합했다. 이를 통해 1인 가구의 주거 및 생활패턴을 상당 부분 구체화시킬 수 있었다는 평가다. 서울시는 이같은 분석을 기반으로 지역별 1인 가구에 대한 해결과제를 발굴, 1인가구 복지정책을 개발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민간과 공공이 보유한 각종 데이터를 가명 형태로 가공·결합해 사업이나 정책의 효율성을 높이는 주요 사례들이 한 번에 소개되는 자리가 열렸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금융위원회, 국세청 등 관계 부처와 함께 서울 명동 포스트타워에서 '제2회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및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열었다.

가명정보란 개인정보의 활용 가능성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개인정보 일부의 삭제 및 대체를 통해 추가 정보 없이는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처리한 정보를 일컫는다.

'개인정보보호의 날'은 2011년 9월30일 개인정보보호법 제정·시행 10주년이었던 지난해에 1회 행사가 시작돼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다. 개인정보위는 기념식과 함께 가명정보 경진대회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개최했다.

가명정보 활용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며 수상작도 지난해 14점에서 올해 20점으로 늘었다. 올해 총 접수건수는 활용사례 24건, 활용 아이디어 45건 등 총 69건에 달했다. 부처별 추천을 받은 전문가 심사단이 서류 및 발표 심사를 통해 대상 6점과 우수상 14점을 선정했다.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 부문에서는 '가명데이터 활용, 서울시 1인가구 정책 실효성 높인다'는 주제로 1인가구 삶의 질 지표 개발을 시도한 '1인가구 분석팀'(서울시·통계청·SK텔레콤) 팀을 비롯해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수요예측 및 최적입지 선정을 시도한 우결우팀(SK(주) C&C, 성남시, 티맵모빌리티) △지역가입자의 주택금융부채 공제를 위한 신용정보 결합을 했던 'NHIS BIG DATA팀'(국민건강보험공단)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대안 신용평가 모형 개발에 나선 카카오뱅크 (25,050원 ▲50 +0.20%) 신용리스크모델링팀 △맞춤형 가명정보로 철도협력 여행사에 대한 코로나 극복지원을 시도한 한국철도공사 빅데이터팀 등 5개 팀이 대상 수상팀으로 선정됐다.

이외에 △공무원연금공단 △국립암센터 자궁난소암센터 △한화생명 (2,425원 ▲20 +0.83%) 데이터 애널리틱스팀 △신한카드 데이터비즈챕터 △국가보훈처 △NICE지니데이타 △넥슨코리아 △중소기업중앙회, NICE평가정보 (12,500원 ▲600 +5.04%) △한국도로공사 등이 활용사례 부문 우수상 수상팀으로 선정됐다.

가명정보 활용 아이디어 부문의 대상에는 알코올 중독자의 진료정보 결합을 통한 질병형태 분석을 주제로 알코올 중독 원인 규명 및 사전경보 체계 개발을 제안한 '강한 연구팀'(강원연구원·한림대)이 선정됐다.

또 △삼성카드 (31,650원 ▲150 +0.48%) △신한은행 △서울연구원 △통계청, 제주관광공사, SK텔레콤 △서울대 보건대학원 등이 아이디어 부문 우수상을 받았다.

이번 수상작으로 선정된 우수 사례와 아이디어는 '2022 가명정보 활용 우수사례집'으로 제작·배포된다. 우수 아이디어 부문 수상작은 가명정보 활용 컨설팅을 통해 사업화 등을 지원한다. 개인정보위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이 컨설팅을 주관한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제도 도입 3년차를 맞이한 가명정보 제도는 주요 데이터 보유기관을 중심으로 그 수요가 늘고 있고 성과도 가시화되는 등 점차 확산하는 단계"라며 "앞으로 가명정보 제도가 국민들이 실제 삶을 개선시키고 기업의 데이터 혁신을 이끌며 디지털플랫폼정부의 데이터 기반 행정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했다.

인구·가구통계와 통신사 자료 합쳤더니, 1인가구 정책 '뚝딱'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