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짤담]우리가 먹는 '오레오', 미국 원조랑 맛 다르다고?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1 0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생산 오레오, 미국 생산 제품 대비 당 함유량 낮아… "한국인 입맛에 맞춰 개발"

[편집자주] '짤담'은 식음료 등 산업계를 출입하면서 들은 '짤막한 후일담'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짤담]우리가 먹는 '오레오', 미국 원조랑 맛 다르다고?
출시된 지 110년이 넘고 100개 이상 국가에서 판매되는 쿠키. 미국 크래프트 하인즈에서 분사한 몬델리즈 인터내셔널 그룹이 1912년 3월6일 처음 내놓은 '오레오'다. 한국에서는 몬델리즈 홀딩스 싱가포르와 동서가 지분 50%씩을 소유한 동서식품이 오레오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동서식품은 2010년 청우식품 철원공장을 인수해 2011년 3월부터 오레오를 만들어 팔았다.

한국의 오레오와 미국에서 생산된 오레오의 맛이 조금 다르다.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동서식품의 오레오 화이트 크림(오리지널) 제품 100g에는 36g의 당류가 들어있다. 미국 오레오 오리지널에는 100g당 41g의 당류가 함유돼 있다. 미국 오레오 제품이 당류가 더 많아 더 단 맛이 많이 난다.

이는 동서식품이 한국인 입맛에 맞는 오레오 배합비율을 개발한 데 따른 것이다.동서식품 관계자는 "한국인의 기호에 맞게 당류 함유량을 줄였다"며 "쿠키 크림에 들어가는 유원료에 천연 재료 비중을 높여 외국에서 만든 제품보다 더 풍부한 크림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각 나라별로 소비자 기호를 반영해 조금씩 다르게 오레오 제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동서식품이 직접 만들기 전에는 중국에서 오레오가 수입되기도 했다. 오레오는 1990년대부터 국내에 수입·유통됐다. 동서식품은 2000년대 초반부터는 중국산 오레오를 들여 왔다. 그러다 2008년 중국에서 생산된 오레오 일부 제품에 멜라민(공업용 화학물질)이 검출되면서 수입을 중단했다. 당시 중국의 유제품업자들이 우유에 물을 탄 뒤 멜라민을 넣어 우유인 것처럼 판매한 '멜라민 파동' 사건의 여파다. 이후 동서식품이 국내에서 자체 생산하고 있다.
동서식품이 국내에서 판매 중인 오레오 샌드위치류 8종/사진= 동서식품
동서식품이 국내에서 판매 중인 오레오 샌드위치류 8종/사진= 동서식품
오레오는 다양한 종류가 있다. 국내에선 샌드 8종(△화이트크림 △마일드스위트 △초코크림 △딸기크림 △골든오레오 △레드벨벳 △민트초코 △시나몬번), 씬즈 3종(△티라미수 △바닐라무스 △초코무스), 스틱 1종(△웨하스 스틱 초코)이 시판된다. 한정판 제품으로 '할로윈 오레오 오렌지 샌드위치 쿠키' '핑크 오레오' '미스터리 오레오'가 나오기도 했고 '웨하스 스틱 화이트' '오레오 씬즈 라즈베리무스'도 한동안 출시됐다.

해외에선 종류가 훨씬 많다. 미국 음식 전문 매체 '델리쉬'는 지난 3월 오레오 맛이 85가지가 넘는다고 보도했다. 해외에선 오레오를 초콜릿으로 덮은 '오레오 퍼지', 크림 양을 일반 오레오 대비 3배 이상 많이 넣은 '오레오 메가스터프', '라임에이드·바나나·레몬·초콜릿·땅콩버터·마시멜로 오레오' 등을 매장에서 볼 수 있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국내 시장 규모가 작기 때문에 미국처럼 다양한 맛의 오레오를 생산하기 어려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오레오는 지난해 국내 소매점에서 판매금액이 299억8300만원으로 샌드류 비스킷 중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전체 비스킷 중에서는 '홈런볼' '에이스' '카스타드' '닥터유바' '하임' '마가렛트'에 이어 매출 순위 7위를 기록했다.
해외에서 판매되는 오레오/사진= 오레오 인스타그램
해외에서 판매되는 오레오/사진= 오레오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