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노벨평화상' 벨로 주교, 충격적인 뒷모습…아동성폭행 의혹에 징계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1 08: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동티모르 출신 카를로스 벨로 로마 가톨릭교회 주교(74) ⓒ 로이터=뉴스1 ⓒ News1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동티모르 출신 카를로스 벨로 로마 가톨릭교회 주교(74) ⓒ 로이터=뉴스1 ⓒ News1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동티모르 출신 카를로스 벨로 로마 가톨릭교회 주교(74)가 수십년 전 미성년자 남아들에게 성학대를 가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교황청은 마테오 브루니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벨로 주교에게 2019~2020년 1차례, 2021년 11월 1차례 등 각각 2차례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다. 징계는 '미성년자 성폭행'과 관련한 내용들이었다.

벨로 주교는 1983년 동티모르 수도 딜리 교구에 부임한 후 동티모르 독립을 위해 비폭력 저항운동을 펼쳤던 인물이어서 충격을 줬다. 인도네시아로부터 침략을 당한 동티모르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국제 사회에 전하며 그곳의 정신적인 지주가 됐던 벨로 주교. 1996년에는 공적을 인정받아 노벨평화상까지 받았지만, 이제 '미성년자 성폭행' 의혹의 당사자가 된 것이다.

성명에 따르면 교황청은 2019년 벨로 주교를 상대로 '주교의 행동에 관한 혐의'를 적용하고 징계 조치를 취했다. 당시 징계에는 벨로 주교의 행동 범위 등을 제한하고, 미성년자와 접촉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지난해에는 같은 혐의에 대한 징계 수위가 강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벨로 주교는 2차례에 걸쳐 이뤄진 처벌을 모두 수용했다고 브루니 대변인은 밝혔다. 거꾸로 해석하면, 교황청 역시 이 사실을 인지하고도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것이다.

교황청의 성명은 네덜란드 주간지 '더 흐루너 암스테르다머르'(De Groene Amsterdammer)가 벨로 주교의 아동 성학대 의혹을 폭로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지난달 28일 해당 매체는 벨로 주교가 1990년대 동티모르 딜리에 있는 자신의 주거지 등에서 2명 이상의 소년을 성적으로 학대했다고 보도했다. 피해자는 가난한 처지의 소년이었고, 아직 나서지 않은 피해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로베르토는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주교가 그날 밤 나를 성폭행하고 성학대를 가했다"며 "다음날 아침 일찍 주교가 집에 가도 된다고 했지만, 아직 어두웠었다. 한참을 기다린 다음에야 집에 갈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교는 내 입을 다물게 하기 위해 그날 돈을 남기기도 했다"고 밝혔다.

벨로 주교에 대한 소식은 가톨릭 및 동남아시아 사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동티모르 딜리 교구의 한 관계자는 AP통신에 익명으로 "우리도 이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벨로 주교는 현재 포르투갈에 거주하고 있고, 현지 언론의 취재 요청에 아무런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줄어" 배달 뛰는 직원…"일할 사람 없어" 폐업하는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