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준엽' 서희원 "결혼반지 대신 남편이 직접 타투로 반지 새겨줘"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1,940
  • 2022.10.01 13: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구준엽' 서희원 "결혼반지 대신 남편이 직접 타투로 반지 새겨줘"
구준엽, 서희원 부부의 애틋한 연애담이 공개됐다.

구준엽과 서희원은 패션지 '보그 타이완'의 10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구준엽과 서희원은 인터뷰를 통해 20년 만에 재회한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앞서 20년 전 두 사람은 연인 사이였지만 장거리 연애의 압박과 소속사의 반대 등으로 헤어졌다.

서희원은 이별 당시를 떠올리며 "그와 헤어졌을 때 괴로워 죽고 싶었다. 연예계를 그만두고 싶었다. 내가 연예인이기 때문에 그와 자유롭게 사귈 수 없다는 생각에 이 일이 너무 싫었다"고 털어놨다.

'♥구준엽' 서희원 "결혼반지 대신 남편이 직접 타투로 반지 새겨줘"
'♥구준엽' 서희원 "결혼반지 대신 남편이 직접 타투로 반지 새겨줘"

서희원은 "20년 만에 구준엽의 전화를 받고 눈물이 났다"면서 "전화로 결혼하자고 했을 때 '왜 이렇게 우리가 늙고 나서야 그러는 거야. 20년 전에 물어봤어야지'라고 했다"고 밝혔다.

또 구준엽과 결혼을 하겠다고 밝혔을 때 주변에서 놀라지 않았다고 했다. 서희원은 "주변 사람들은 내가 그를 가장 사랑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구준엽과 결혼 후 모든 것이 달라졌다. 상상도 못 한 행복을 느끼고 있다"고 말해 달콤한 신혼 생활을 짐작게 했다.

구준엽과 서희원은 결혼식을 하는 대신 지인들을 초대해 작은 파티를 열었다. 또 두 사람은 결혼반지를 나눠 끼지 않고 손가락에 반지 타투를 나란히 새겼다.

서희원은 "구준엽이 무릎 꿇고 프러포즈했을 때 다이아몬드 반지를 사지 말고 타투를 하자고 했다. 구준엽이 타투 기계를 사서 매일 자기 몸으로 연습했고 우리 손에 반지를 새겼다"고 말했다.

구준엽은 "희원이보다 나은 사람은 없다. 아시다시피 우리가 20년 전에 헤어졌지만 사실 내 마음속에는 아직도 남아 있는 감정이 굉장히 많다. 이 여자는 정말 내 마음에서 가장 완벽하고 원하는 여자"라며 서희원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구준엽' 서희원 "결혼반지 대신 남편이 직접 타투로 반지 새겨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