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관문에 빨간색 '개보기' 낙서…"무서워 못 살아" 주민 이사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261
  • 2022.10.02 2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인천의 한 아파트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낙서를 해놨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오전 9시경 미추홀구의 한 아파트 17층 현관문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개보기'라는 낙서가 써놨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CCTV를 통해 모자를 눌러쓴 한 남성이 아파트 지하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17층으로 이동하는 장면을 확인했다. 또 아파트 비상계단 난간과 벽에도 빨간색 페인트 자국이 남아 있는 것을 확인했다.

한편 A씨 가족은 추가 범죄피해를 우려해 최근 다른 아파트로 이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급 줄어" 배달 뛰는 직원…"일할 사람 없어" 폐업하는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