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지훈, 관중과 마찰 진짜 이유 밝혔다 "어린이 팬 잘못 아니에요"

스타뉴스
  • 대전=심혜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209
  • 2022.10.03 13: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SG 최지훈.
SSG 최지훈.
SSG 랜더스 외야수 최지훈이 이틀 전 경기에서 관중과의 마찰을 빚었던 부분에 대해 해명했다.

최지훈은 지난 1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원정 경기에서 9회말 수비 상황에서 KIA 쪽 외야 관중과 마찰을 빚었다.

상황은 이랬다. SSG가 3-2로 앞선 9회말 1사 2루에서 KIA 최형우가 친 타구가 우중간 펜스 쪽으로 향했다. 우중간을 가르는 듯한 타구였는데, 우익수 최지훈이 빠르게 달려와 몸을 날려 잡아냈다. 점프 타이밍도 정확했다. 최지훈은 빠르게 내야 쪽으로 송구했다.

다음이 문제였다. 갑자기 최지훈이 외야 관중석 쪽을 쳐다보며 불만을 제기했다. 중견수 김강민은 최지훈을 말리면서도 그 역시 외야 쪽에 불만을 표시했다.

중계 화면에 어린이 팬을 제지하는 안전 요원의 모습이 잡혀 팬들 사이에서는 어린이 팬이 최지훈에게 어떤 행동이나 말을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하지만 아니었다.

3일 경기 전 만난 최지훈은 "이 내용은 꼭 기사로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한 뒤 "어린이 팬이 그런 것이 아니다. 한 아저씨 팬분께서 술을 마시고 욕설을 하시더라. 타구를 잡기 위해 달릴 때부터 욕설이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계 화면 상으로는 (욕설한 팬이) 보이지 않는다. 펜스 아래쪽으로 바로 숨으셨다. 오히려 어린이 팬이 오히려 비난을 받아 마음이 아팠다. 어린이 팬이 욕설을 하거나 놀린 것은 아니다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 어린이 팬은 그냥 인사하러 온 것 뿐이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무섭게 뛰던 물가, 정점 찍었다"…그런데 웃지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