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Asia마감] 日 1% 반등 마감…대만·홍콩은 하락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3 16: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해 4분기 첫 거래일인 3일 아시아 주요 증시는 등락이 엇갈렸다. 한국과 중국은 공휴일로 휴장했다.

이날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지수는 전일 대비 1.07% 오른 2만6215.79에 거래를 마감했다.

일본 증시는 오전 한때 하락세를 보였지만 반도체와 자동차 등 최근 매도가 강했던 종목을 중심으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 전환에 성공했다. 시장에서는 일부 연기금에 의한 매수세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반면 대만과 홍콩 증시는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지속되면서 내림세를 나타냈다. 대만 자취엔지수는 0.92% 내린 1만3300.48에 장을 종료했고, 홍콩 항셍지수는 마감을 1시간가량 앞두고 1.13% 하락한 1만7035.00을 가리키고 있다. 중국 본토증시는 최대 명절인 국경절 휴일을 맞아 이번 주 내내 휴장한다.

증시 전문가들은 각국의 금리인상, 강달러, 기대에 못 미치는 기업 실적, 지정학적 불확실성 속에서 4분기 증시가 예측하기 어려운 힘든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단기 랠리가 진행될 수도 있지만 강도나 지속 시기에 대해선 예측이 어렵다는 지적이다. 투자회사 CFRA의 샘 스토발 최고투자전략가는 "최근 시장이 과매도 상태가 되면서 단기 랠리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라며 "하지만 그 랠리가 얼마나 오래 지속될 지, 투자자들이 랠리 기간 중 매도에 나서서 얼마나 일찍 그것을 끝낼 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