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6세 출산' 고딩엄마, 18세에 '새 남친' 아이 또 임신한 사연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202
  • 2022.10.03 16: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캡처
/사진=MBN 캡처
16세에 출산했다가 18세에 또 임신을 한 10대의 모습이 공개된다.

오는 4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8회에는 '10대 엄마' 박유진이 출연한다.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3MC와 함께 스페셜 게스트로 래퍼 치타도 나온다.

우선 박유진이 14세 때 겪은 연애사가 재연드라마 형식으로 소개된다. 중1 시절 박유진은 평소 친하게 지내던 남사친에게 고백을 받고, 진지하게 만나기 시작한다. 그러나 1년 뒤, 남자친구는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급기야 박유진을 협박하는 극단적 행동까지 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린다고.

결국 박유진은 남자친구와 이별하지만, 출산 직전이 다 되어서야 임신 사실을 알게 된다. 그가 출산하게 된 나이는 16세. 박유진의 사연을 본 하하는 믿기 힘들다는 표정과 함께 "엄빠가 되려면 어느 정도 어른이 되어야 한다"는 말로 경각심을 일깨운다.

몇 년 뒤, 박유진은 두 번째 남자친구와 사귀던 중 또 임신을 한다. 결혼을 결심한 남자친구와 함께 친정식구들을 찾아가 "아이를 낳겠다"고 허락을 구한다. 이에 친정엄마는 딸과 사위를 받아들여 한집살이를 하게 되지만, 딸과의 갈등의 골은 점점 깊어만 간다. 첩첩산중인 박유진의 사연에 치타는 연신 가슴을 치면서 "답답하다"며 과몰입 했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박유진이 16세에 첫 출산을 경험한 뒤, 18세에 두 번째 남자친구와 가정을 이룬 파란만장한 사연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며 "친정엄마와 갈등의 골이 깊어져 결국 분가를 하게 된 박유진이 100일 된 딸과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그리고 친정식구들과 깊어진 갈등을 풀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당국보다 '머니무브' 더 무섭다…퇴직연금 8% 금리 등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